김포시 청소용역업체 소속 노동자, 무기한 파업..임금체계개선 요구

김포시와 계약을 맺고있는 청소용역업체 3곳의 협의회 소속 노동자들이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김포시와 계약을 맺고있는 청소용역업체 3곳의 협의회 소속 노동자들이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경기 김포시의 일부 청소용역업체 소속 노동자가 김포시를 상대로 불합리한 임금 체계를 개선하라고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그러나 김포시는 불법 쟁의행위라며 손해배상 청구 등을 추진할 것으로 전해져 마찰이 예상된다.

'김포시청소용역노동자협의회'는 김포시에 생활쓰레기 수거 정책을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해 결국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고 3월 25일 밝혔다.

이들은 시가 불공정한 도급 계약을 맺어 근로자들의 노동 환경을 열악하게 만들고 정당한 대가를 받지 못하고 고노동에 시달리는 원인을 제공하고 있으며, 운영 기업의 생존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파업 결정에 참여한 노동자는 협의회 소속 3개 업체 62명이며, 이들이 김포시에서 담당하고 있는 지역은 대곶 등 총 8곳이다.

김포시는 생활쓰레기 수집과 운반에 대해 원가를 정리한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청소 대형료를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 현장에선 연구 결과와 상이한 차이가 발생한다는 게 이들의 지적이다.

협의회는 "시의 용역결과를 토대로 청소 대형료를 지급하고 있지만, 하루 물량을 처리하기엔 역부족"이라며 "왜곡된 '생활쓰레기 수집·운반 원가 산정 연구용역'결과로 인해 실제 141명이 근무하고 있는 현장에 98명의 인건비만 책정돼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행 수거 정책에 따라 청소용역업체들이 매년 인원을 감축 또는 증원하면서 노동자들이 강제로 이직하거나 해고되고 있다"고 개선을 촉구했다.

전해진 바에 따르면 김포시는 수거정책 보완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인건비 인상에 대해서는 말을 아낀 것으로 보인다. 인건비 지급 인원을 늘리는 것에 대해서는 일부 동의했지만 협의회가 주장하고 있는 141명까지 책정하는 것은 근거가 없다는 것.

김포시는 폐기불 수집운반 대행업체 근로자들의 파업을 불법 쟁의행위로 보고, 대행계약 해지 및 대체인력 투입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