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 2주년 ‘경기도노동권익센터’..8천건 달하는 노동상담 진행

경기도 노동권익센터 개소 2주년 기념 정담회 사진 (제공=경기도청)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경기도청 북부청사에 신설된 ‘경기도노동권익센터’가 3월 22일 개소 2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성과를 공개했다.

그간 경기도노동권익센터는 임금체불, 해고, 산재, 직장 내 괴롭힘 등 다양한 노동권익침해 사례에 대해 상담과 권리구제를 지원하며 노동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노동상담 등을 추진해왔다.

센터는 지난 2019년 3월 개소 이래 올해 3월까지 임금체불, 해고 등 총 7964건의 노동관련 상담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상담에는 박종국 센터장을 비롯한 노동상담 및 노동권교육 담당자, 마을노무사 등 노동 전문가들이 총 동원됐다. 

이어 센터는 2년동안 있었던 몇 가지 사례를 우수 경험으로 소개했다. 센터에 따르면 지난 10월 안양 지역 A아파트에서 경비노동자 등 총 노동자가 센터를 통해 4억 6000만 원 가량의 체불임금 문제를 해결했고, 올해 1월에는 입주민의 갑질로 인해 외상성 스트레스 피해를 입은 경비 노동자가 산재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센터 측은 건설일용직 집단체불, 택시노동자 부가세환급금 문제, 직장 내 괴롭힘 사건 등 수많은 사건들을 해결하며 노동자들의 노동권 보호를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노동여건 개선 실태조사, 찾아가는 노동상담, 노동정책 연구 제안을 위한 모니터링, 노동교육, 사례집 발간, 시군·노동단체·비정규직지원센터 등과의 노동 네트워크 구축 등을 통해 노동자들의 권익보호에 앞장서고 있다는 것이 센터의 설명이다. 

센터는 노동자들의 접근성 강화를 위해 ‘노동권익센터 전용 홈페이지’를 구축해 온라인에서도 노동상담, 노동권교육, 산재상담이 가능하도록 하는 한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비대면 상담 서비스를 추진 중이다.

특히 향후 노동권익센터는 플랫폼노동, 파견용역 및 필수노동자 등 급변하는 노동환경에 대응해 보다 더 촘촘한 광역적 기능을 수행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별 ‘이동노동자 쉼터’를 거점으로 다양한 현장 노동상담 및 권익구제 사업을 추진하고, 학계·노동계 등 외부 전문가 자문단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노동권익센터의 기능강화 및 발전방안을 수립했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4차산업혁명과 코로나19로 노동환경이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고, 이에 따라 중앙정부 뿐만 아니라, 지방정부의 역할도 강화되고 있다”며 “개소 2주년을 맞은 만큼 그간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노동권익을 더욱 증대시키고 노동사각지대를 최소화하여 생활 밀착형 노동정책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노동상담 및 노동권 교육이 필요한 도민들은 경기도노동권익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센터에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