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마이데이터 혁신 과속화 위해 100억 투입

지원규모 (제공=과기정통부)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보주체를 중심으로 개인데이터를 통합‧관리하며, 혁신적 서비스를 창출하는 마이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3월 19일부터 2021년 마이데이터 사업 공모를 추진한다. 이번 사업에 투입된 예산은 총 100억 원 규모다. 

마이데이터란 정보주체를 중심으로 산재된 개인데이터를 한 곳에 모아 개인이 직접 열람‧저장하는 등 통합‧관리하고, 이를 활용하여 개인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2019년부터 금융상품 추천서비스, 응급 상황 시 진료기록 공유서비스, 소상공인 문서‧자금 플랫폼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발굴‧지원하여 전 영역으로 확산하기 위한 마이데이터 실증 사업을 진행 중이다.

올해 진행되는 사업은 국민 체감도가 높고 서비스 확장성이 큰 분야를 중심으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사업성과를 확산시켜 마이데이터 산업 활성화에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민 편익이 높고, 큰 산업적 파급효과가 예상되는 금융‧의료‧생활소비‧교통의 4대 분야를 중심으로, 이용자 편익과 수, 서비스 확장가능성 등을 고려해 총 8개 서비스를 평가‧선정할 예정이다. 

신청자격은 모든 공공‧민간 기관(업)에서 개인데이터 보유기관 및 활용기관이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참여할 수 있으며, 선정된 과제는 최대 10억원의 개발비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환경 분석, 비즈니스 모델 기획, 안전한 데이터 활용 서비스 설계 등 사업화 컨설팅 지원과 온라인 교육 과정 신규 개설, 컨퍼런스 개최 등 국민 인식 확산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2019년부터 현재까지 총 97개 기관이 참여하였으며, 의료, 금융, 에너지, 유통, 교통 등 9개 분야에서 대형병원, 금융사, 통신사 등 데이터 보유기관과 혁신서비스를 개발하는 활용기관을 연계하여 17개 서비스 개발을 지원했다. 

특히 2020년에는 개인이 주도적으로 데이터를 유통·활용하여 다양한 분야로 서비스가 확장될 수 있도록 개인데이터 플랫폼(PDS) 기반 실증 사업을 처음 시도했다. 

이를 통해 유전체, 교통정보 등 새로운 개인데이터를 발굴하고, 장애인 교통수단 이용지원과 같은 공공문제 기여에 기여하는 등 마이데이터 범위를 크게 확장하는 성과를 보였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마이데이터 핵심서비스 발굴부터 사업화 지원, 인식 확산 등 전 방위적인 지원을 통해 마이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한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며, “마이데이터 혁신 플랫폼의 역할을 하는 실증 사업을 통해 국민 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분야에서 안전하게 실증되고 획기적 서비스로 이어져, 마이데이터 산업이 전 영역으로 확산‧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의 주요 내용, 공모 일정 등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과기정통부 홈페이지 또는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