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조달청 상생협력제품으로 공공조달시장 진입 위해 ‘맞손’

과제별 요약 자료 (제공=중기부)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중소벤처기업부와 조달청은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통해 납품되는 제품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2021년도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 참여기업 신청을 4월 19일까지 받는다.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는 중소기업이 공공조달시장에 납품되는 제품을 개발·생산·시공하는데 있어 대기업 등과 협력해 혁신적인 제품 생산, 소재·부품 국산화, 물품·서비스 융합, 중소기업의 시공 역량을 제고 하고자 2020년 신설했다.

올해는 2020년에 분리해 운영했던 중기부 추진과제와 조달청에서 운영하는 공공시설 공사 부분을 통합해 신청을 받는다. 

이번 사업의 추진 과제는 ▲혁신성장과제 ▲소재부품과제 ▲기술융합과제 ▲역량강화과제로 총 4개다. 

먼저 혁신성장과제는 기술력은 있으나 제조역량이 부족한 창업기업 등이 협력기업의 생산 역량 등을 활용해 조달시장에 진입하는 경우다.

소재부품과제는 대중소기업이 협력해 조달시장에 납품되는 수입품 또는 수입산 소재·부품을 국내 생산 제품으로 대체하는 경우를 말한다.

기술융합과제는 서로 다른 기술 또는 서비스 간 융·복합을 통해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신제품을 생산하는 경우다. 

역량강화과제는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통해 공사 분야에 있어 중소기업의 기술과 시공 등의 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지원하는 경우에 해당한다. 

신청기업이 제시한 과제의 성과 활용과 상생협력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대면평가, 현장평가, 심의위원회 등 총 3단계에 걸쳐 평가한다. 

제도가 시작된 2020년 한 해 동안 중기부 소재부품 과제에 선정된 한화테크윈 등 협력기업 16개사와 상생협력을 맺은 88개의 중소기업은 인공지능 기반 폐쇄 회로 CCTV 등 다양한 형태의 상생협력제품을 제작해 공공조달 시장에 186억 원 상당 구매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보였다. 

또한 지난해 조달청 역량강화과제에 참여한 현대건설 등 협력기업 7개사는 중소 건설기업의 성장역량 강화를 위해 17개 중소기업과 상생협력 체계를 마련해 공사현장 안전과 품질관리 등 선진 공사관리 시스템을 지원했다.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를 통해 상생협력 제품으로 확인받은 제품은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입찰에 참여할 때 계약이행능력심사 입찰 가점을 부여받을 수 있으며, 특히 혁신성장과제 선정제품의 경우 직접생산확인 기준을 완화해 적용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역량강화과제의 경우 제도 참여 우수기업에게 종합심사낙찰제 등에 입찰 가점을 부여하는 등 중소기업의 조달시장 진입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혜택도 마련했다. 

조달청 백승보 시설사업국장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통해 중소 건설기업이 지속가능한 성장역량을 확보하도록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중기부 노용석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이 제도를 통해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에 초기 판로시장을 제공하고 국산 소재부품 활성화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양 부처는 공공기관의 적극적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 등을 활용해 상생협력 제품을 구매한 실적을 평가할 예정이다. 

2021년 중기부-조달청 합동 공고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공공구매종합정보망 누리집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