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파이어족, “4억 3천 모아 39세에 조기은퇴 희망”

20~30대 성인 5명중 2명은 파이어족이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웃소싱타임스 김용민 기자] 20~30대 성인 5명중 2명은 파이어족이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20~30대 성인남녀 1,11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젊은 시절 바짝 모아 자발적으로 조기에 은퇴하는 파이어족이 될 생각이 있는가’ 라는 물음에 전체 응답자 중 과반수 이상인 57.0%가 ‘있다’고 답했다. 

그럼 현재 ‘파이어족이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41.0%가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사에 참여한 20~30대 성인 5명중 2명이 ‘현재 파이어족이 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이 조기은퇴를 하기위해 목표로 하는 자산은 평균 4.3억, 희망하는 조기은퇴 연령은 평균 39세로 30대에 조기은퇴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파이어족이 되기위해 생활비 등 비용을 줄이거나 금융상품을 활용해 자산을 모으고 있다고 답했다.

파이어족이 되기 위해 현재 포기한 것, 즉 어떤 비용을 가장 많이 줄이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 (복수응답) ‘외식’을 꼽은 응답자가 55.9%(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의복구입(46.5%)’과 ‘음주활동(45.0%)’을 포기했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그리고 다음으로 문화생활(32.5%), 취미생활(23.1%), ‘휴대폰/인터넷 등 통신비용(18.0%) 순으로 비용을 줄이고 있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비용을 줄이는 것 만으로는 조기은퇴 자산을 마련하기 어렵다. 실제 한국형 파이어족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조기은퇴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가장 많이 투자하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주식투자’를 꼽은 응답자가 50.7%로 절반정도로 가장 많았다. 

이어 ‘되도록 돈을 쓰지 않는다(35.8%)가 다음으로 많았고, ‘예적금(30.1%)’을 꼽은 응답자가 많았다. 

젊은 시절 바짝 모은다는 것이 쉽지는 않아 보인다. 실제 파이어족을 준비하는 이들 대부분은 ‘소비를 할 때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소비를 할 때 돈을 쓰면 안된다는 생각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가’ 라는 물음에 ‘대체로 그렇다’는 응답자가 55.7%로 절반이상으로 많았고, ‘매우 그렇다’는 응답자도 22.5%로 많아, 파이어족을 준비하는 이들 중 과반수를 훌쩍 넘는 78.2%가 소비를 할 때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