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차별 없는 채용문화 조성” 성평등 채용 안내서 배포

성평등 채용 안내서 표지 (제공=고용노동부)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최근 동아제약 채용 과정에서 야기된 성차별적 면접 논란을 계기로, 여성가족부와 고용노동부가 기업들이 채용 과정에서 성차별 요인을 해소해 성평등 채용이 정착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과 조치 강화에 나섰다.

관계부처는 모집·서류전형·면접·선발 등 채용 단계별 준수사항을 담은 성평등 채용 안내서를 배포하고, 기업·기관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성별균형 인사관리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한다. 이 외 고용상 성차별 방지를 위한 현장 지도와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동아제약의 채용 차별 논란으로 불붙은 논란에 긴급 점화에 나선 것.

여성가족부는 채용 단계별로 성차별적인 채용 요인을 점검할 수 있는 구체적 기준과 면접에서 하지 말아야 할 질문사례를 담은 성평등 채용 안내서를 고용노동부와 함께 3월 말까지 경제단체, 개별 사업장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이번에 배포할 성평등 채용 안내서에는 채용 관련 국내 법령 및 제도를 알기 쉽게 정리해 담았고, 채용 지원자가 실제 채용 과정에서 성차별이 이루어졌는지 스스로 확인해 볼 수 있는 진단표도 수록됐다. 

올해부터 처음으로 시행하는 기업·기관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성별균형 인사관리 역량강화 교육’도 마련했다.  첫 번째 교육은 3월 19일부터 참가자를 모집하여 4월 20일에 실시하며, 2회차와 3회차 교육은 하반기 중에 실시할 예정이다.  교육에 관심 있는 기업·기관 인사담당자는 여성인재 아카데미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다. 

고용노동부는 구인광고에 대해 성차별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고용상 성차별 익명신고센터’ 운영 및 신고사건에 대한 엄정 수사 등을 지속 추진한다. 

또한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에 대한 집중 신고 및 지도‧점검 기간을 상・하반기에 운영하여, 직무와 무관한 혼인 여부 등 개인정보 등이 요구되지 않도록 지도해 나갈 예정이다. 

고용노동부는 고용상 성차별 등에 대한 구제를 강화하기 위해 ▲불리한 행위 중지 ▲임금 등 근로조건 개선 ▲적절한 배상 등 노동위원회 차별시정절차 신설을 추진 중이다. 

또한 향후 채용절차법의 적극적인 현장 안착 등을 위해 전문가 간담회, 현장 의견 수렴 등을 거쳐, 보완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제도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공정성과 투명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요구를 고려하여 근로자 모집과 채용 과정에서 불합리한 차별이 없도록 현장 지도와 제도개선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성별 다양성 확보는 기업의 유연성과 적응력을 높여 기업의 경쟁력뿐만 아니라 지속가능성을 강화하는 데에도 기여한다”며 “채용 등 고용 전반에서 성별과 관계없이 공정하게 대우받을 수 있는 성평등한 조직문화를 정착·확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