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55% 비대면 면접 더 선호…4명 중 1명 AI면접 경험

구직자 절반 이상은 비대면 면접을 선호하고 있었으며, 실제 4명 중 1명은 AI면접을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웃소싱타임스 김용민 기자] 최근 코로나 19여파로 인해 비대면 채용이 확산되면서, 구직자 절반 이상은 비대면 면접을 선호하고 있었으며, 실제 4명 중 1명은 AI면접을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가 현재 취업활동을 하고 있는 구직자 1,42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상황에서 선호하는 면접 유형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절반이 넘는55.2%가 비대면 면접을 더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면접관 앞에서 직접 면접을 보는 대면 면접을 더 선호한다는 응답은 44.8%로 이보다 낮았다. 

이들 구직자들이 비대면 면접을 더 선호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코로나 시국에 직접 접촉하지 않고 면접을 볼 수 있어 안전하기 때문이 응답률 62.6%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다음으로 △실제 면접장에서 보다 긴장감이 덜해 실수를 줄일 수 있음(35.5%) △면접복장 구입 및 교통비 등 면접을 위한 비용 절감(29.1%) △다른 면접자들과 비교되지 않아 좌절감 없이 면접에 임할 수 있음(15.4%) △면접장 이동시간 및 대기 시간을 낭비하지 않아도 됨(11.0%) 등의 응답이 있었다. 

하지만 이들 구직자들은 코로나19시국이 끝난 시점에서는 비대면 면접(44.4%) 보다 대면 면접(55.6%)을 더 선호한다는 응답이 다소 높아 아직까지는 구직자들에게 좀 더 익숙한 대면 면접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4차산업 혁명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AI)이 면접을 실시하는 'AI 면접'을 도입하는 기업들이 늘면서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 4명 중 1명은 AI면접을 본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실제, 24.3%가 AI면접 경험이 있었으며, 입사지원 했던 기업별로는 △대기업 지원자의 경우 32.6%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외국계기업(29.7%) △공기업(27.8%) △중소기업(18.7%) 순이었다. 

이들이 실제 AI면접 시 가장 어려웠던 부문으로는 △성향파악 및 상황대처 질문이 41.8%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게임을 통해 지원자의 행동패턴을 수집하고 직무적합성을 평가하는 △역량분석 게임(18.4%), AI면접의 첫 번째 단계인 △자기소개(13.0%), 주어진 상황에서 자신이 더 선호하는 것을 선택하는 △보상 선호(11.5%), 100여 개가 넘는 질문을 5~6점 척도로 풀어야 하는 △기본 질문(11.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취준생 78.6%는 향후 AI면접이 더 확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