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전 임직원 연봉 인상에 신입직원 파격대우 나서

엔씨소프트가 우수 인력 유출 방지를 위해 임직원과 신입직원을 대상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대우를 하겠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가 우수 인력 유출 방지를 위해 임직원과 신입직원을 대상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대우를 하겠다고 밝혔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게임, IT업계에서 인재 확보를 위한 경쟁이 과열되고 있는 가운데 엔씨소프트도 자사 직원 유출 방지를 위해 1000만 원 수준의 연봉 인상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신입사원에 대한 대졸 초임제도 폐지한다.

엔씨소프트는 11일 신입사원에 대한 연봉 정책과 재직 중인 직원의 연봉 인상 규모 등을 담은 '2021년 보상 정책'을 발표했다.

엔씨 측은 산업 성장과 과열되는 경쟁 속에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업계 최고 수준의 보상 정책을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먼저 신입사원 채용 시 대졸 초임제를 폐지한다. 신입사원 시작 연봉(비포괄임금제 기준)은 개발직군 5500만 원, 비개발직군 4700만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또 신입 사원 시작 연봉은 상한선을 두지 않을 방침이다.

전체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연봉 인상도 이뤄진다. 개발직군은 최소 1300만 원, 비개발직군은 약 1000만 원 수준의 임금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성과 달성시 우수 인력에게는 추가 연봉 인상을 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3월 중 CEO 특별 인센티브 800만원을 별도 책정하여 정규직, 계약직, 파견직, 인턴 등 모든 직원에게 지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