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사업가 주목” 18억원 투입된 청년프로젝트 진행

2021년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웹자보 (제공=서울시청)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서울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적으로 살아갈 청년 세대가 미래 사회문제를 스스로 발굴‧해결하고 스스로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도록 올해 18억 원을 투입·지원하는 ‘2021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 참여자·참여기업을 3월 31일까지 모집한다.  

서울시는 미래 사회에 더욱 화두가 될 기후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천방안부터 소외받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인식 개선활동, 노후화된 지역문화와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는 방안까지 어떤 주제의 어떤 활동이라도 가능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 정치‧경제‧문화 등 각 분야에서 청년세대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청년단체‧기업‧프리랜서를 지원해 청년 활동 생태계도 활성화시키겠다는 방침이다. 

공모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필요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프로젝트’다. 지방보조금심의위원회 심사를 통해 총 40개 내외의 프로젝트를 선정, 단체‧기업‧개인 당 최대 5000만 원 이내로 총 18억 원을 지원한다. 

추가적으로 사업계획 컨설팅, 사회적 지원 연계, 단체 간 네트워킹 및 온·오프라인 홍보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자격은 대표자가 청년인 서울시 소재 단체나 기업 또는 개인으로, 총보조금의 2% 이상을 자부담 할 수 있으면 참여할 수 있다. 청년단체 간 컨소시엄도 지원 가능하다.

청소년 단체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할 시 가산점을 부여해 청년세대 뿐 아니라 미래세대의 참여를 활성화, 미래세대의 권익 보호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다만 정부기관이나 서울시 및 자치구에서 동일사업으로 지원받고 있거나 지원받을 예정이거나 과거 부정수급으로 적발돼 약정이 해지된 경우 참가가 제한된다.

참여를 원하는 청년단체‧기업‧개인은 서울청년포털을 통해 신청접수하면 된다. 문의사항은 서울시 청년청 청년인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조완석 서울시 청년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프리랜서‧단체·기업을 지원하고자 한다”며 “미래세대 권익을 청년 스스로 보호하고 우리사회의 다양한 문제들에 대한 대응력이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