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스마트기술 도입 지원..150개 기업에 6000만원 제공

스마트서비스 유형 (제공=중기부)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서비스 분야의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첨단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솔루션 구축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스마트서비스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4월 9일까지 모집한다. 

‘스마트서비스 지원사업’은 중소기업들이 서비스 분야에서 생산성을 제고하고 상품 고부가가치화 등을 통해 새로운 고객과 시장을 창출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나 인공지능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 활용을 지원해 주기 위해 지난해 신설됐다.

지난해에는 151개의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의료·헬스·교육 등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의 사업 전환, 공공문제 해결, 업무 자동화나 물류·고객관리 효율화 등 대내외 업무 혁신 등을 위한 솔루션 구축을 지원했다.

올해에도 작년과 비슷한 규모로 150개사 기업을 선정해 기업 당 최대 6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특히 코로나19 지속 등으로 중소기업들의 비대면·디지털화로의 전환 필요성이 더욱 커짐에 따라 이에 선제 대응할 수 있는 혁신 과제들을 집중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부터는 기업의 디지털 수준에 맞는 최적의 솔루션 구축을 위해 사업 기획 단계에서 기업의 디지털 인프라·역량 진단, 사업계획서 작성 등을 위한 전문가 사전진단·컨설팅을 제공한다.

구축된 솔루션의 활용도 제고를 위해 사업종료 후에는 정기적으로 활용상황과 성과를 점검하는 등 사전·사후 관리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솔루션 공급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4월 9일까지 ‘중소기업 스마트서비스 지원사업 관리시스템에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