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4명 위기감 느껴…위기감 1위는 ‘이 회사, 언제까지 다닐 수 있을까?’

[아웃소싱타임스 강석균 기자] 직장인5명 중 4명이 ‘직장생활 중 위기감’을 느끼고 있었으며 가장 많이 느끼는 불안감으로는 ‘이 회사를 언제까지 다닐 수 있을까?’하는 고용안정성에 대한 위기감으로 나타났다.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911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위기감’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85.1%가 ‘직장생활 중 위기감을 느끼는 순간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느끼는 직장생활 위기감(*복수응답) 중 가장 자주 느끼는 것은 ‘이 회사를 언제까지 다닐 수 있을까?’하는 △고용안정성에 대한 위기감(52.0%)이었다. 

2위는 ‘내가 몇 살까지 일할 수 있을까?’ 즉 △은퇴에 대한 위기감(43.5%)이 차지한 가운데 ‘이대로 있어도 괜찮을까?’ 즉 △자기계발에 대한 위기감(34.5%)이 3위에 올랐다. 

이밖에 ‘우리 회사 이대로 괜찮을까’ 하는 △직장에 대한 위기감(22.3%), △업무에 대한 위기감(10.8%), △승진•서열에 대한 위기감(7.5%)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언제 위기감을 느낄까? 
직장인들에게 위기감을 느끼는 순간(*복수응답)을 물은 결과 ‘쳇바퀴 돌 듯 비슷한 업무만 반복하며 소모된다고 느낄 때(40.0%)’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연봉, 승진 등 내 처우가 불만족스럽게 느껴질 때(33.2%)’가 2위를, ‘회사의 매출, 영업이익 등 실적이 부진하다고 느낄 때(23.0%)’가 3위를 차지했다. ‘주변 동료들의 경제상황이 나보다 낫다고 느껴질 때(21.0%)’, ‘대출상황, 통장잔고 등 내 경제사정을 떠올릴 때(20.5%)’가 차례로 5위안에 올랐다. 

이밖에 ‘부하직원이나 후배, 입사동기가 나보다 치고 나갈 때(19.7%)’, ‘실력보다 사내정치가 더 인정받는다고 느낄 때(19.1%)’, ‘경기악화, 구조조정, 구직난 등 막막한 뉴스를 접했을 때(18.8%)’, ‘업무 효율, 성과가 전만 못하다고 느낄 때(13.7%)’, ‘임신, 출산, 육아, 질병 등 경력단절의 기로에 놓일 때(11.0%)’에도 위기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위기감이 들 때 직장인들은 ‘이직을 준비, 시도(38.2%, 응답률)’하거나 ‘직장에 너무 많은 기대나 의미를 두지 않으려 노력(35.2%)’하는 방법으로 극복한다고 답했다. 

‘직무 관련 자격증, 학위 등을 취득(29.7%)’하거나 ‘N잡, 재테크(27.2%)’, ‘취미생활 등 자기계발(22.5%)’을 시도한다는 응답들도 이어졌다. ‘직무 전환을 고려 또는 시도(20.8%)’하거나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은퇴 이후를 준비한다(15.4%)’는 직장인도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직장에서 위기감 없이 오래도록 살아남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직무능력 및 직무 전문성(31.0%)을 갖춰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 △꾸준함과 성실성(19.1%)이 △탁월한 업무성과(10.6%)를 제치고 2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상사의 인정(9.7%)이나 △라인•인맥(8.7%), △건강•체력(7.1%)은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