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꺾인 20대 여성 취업..4명 중 1명은 퇴직겪어

사회적 기반이 약한 여성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고용한파에 더욱 취약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회적 기반이 약한 여성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고용한파에 더욱 취약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가 여성들의 고용이 많은 산업을 중심으로 발생함에 따라 여성 들이 유독 심한 고용한파를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내 사회에서 여성들의 사회적 기반이 열악한 현실이 드러난 것. 이에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과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이 더 강화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20대~50대 여성 노동자 300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여성 5명 중 1명인 20.9%가 코로나19 확산 이후 퇴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코로나19가 소규모 사업장, 임시·일용직 여성 노동자에게 더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상용직으로 근무하던 중 퇴직한 여성은 40.6%가 다시 취업에 성공했지만 임시·일용직 퇴직 여성은 28.1%만 재취업에 성공했다.

500인 이상 사업장에서 퇴직한 여성은 38.9%가 다시 일자리를 찾은 반면 5인 미만 사업장에서 퇴직한 여성도 25.7%에 그쳤다.

특히 20대 여성의 고용위기는 더 심각하게 나타났다. 20대 여성 4명 중 1명 이상인 29.3%가 코로나19 시기에 일을 그만둔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감염병 위기에 취약한 일자리에서 일하다 퇴직한 경우도 다른 연령대 여성보다 더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고졸 이하 20대 여성은 전체 중 44.8%가 퇴직 경험을 겪으며 둘 중 한명은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시기 퇴직한 20대 여성 5명 중 1명은 숙박음식점업, 5명 중 2명은 서비스·판매직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모두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인해 영업제한이나 영업금지 등 집적적인 피해를 입은 대면서비스 업 중심이다.

반면 코로나19 시기 가장 큰 피해를 본 여성노동자일수록 실업급여, 고용유지지원금 등 주요 지원 정책의 수혜율은 더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들의 일자리가 실업급여나 고용유지지원금 등을 보장 받을 수 없는 노동 사각지대에 있는 경우가 다수인 탓이다. 조사결과 20대 여성의 경우 실업급여 수급률은 6.1% 수준에 그쳤으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활용한 비율도 9.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모든 업종과 비교해도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유경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위기가 여성노동자에게 미치는 피해가 매우 심각하지만, 실업급여 등 정책 수혜율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20대 청년여성과 대면업종 여성노동자의 피해가 심각한 만큼, 피해 지원 대책 마련 시 이들을 주요 대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