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공공·디자인 직종, 코로나에도 채용공고 증가

지난해  일부 직무는 공고가 증가하거나 감소폭이 즐어드는 등 직종에 따라 고용 시장에 전해진 충격도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아웃소싱타임스 김용민 기자] 지난해 코로나로 전체적인 채용 시장이 위축되는 상황에서도 일부 직무는 공고가 증가하거나 감소폭이 즐어드는 등 직종에 따라 고용 시장에 전해진 충격도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2019년과 2020년 자사에 등록된 직종별 채용 공고를 분석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2020년 전 직종의 공고가 감소한 가운데 감소폭이 가장 적은 직종은 △특수계층·공공(-7.7%p)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IT·인터넷(-9%p) △디자인(-14.6%p) △미디어(-15.3%p) △전문직(-15.4%P) 등의 순이었다.

세부적으로는 IT·인터넷 직종의 △AI·빅데이터(+28.8%p) △동영상·편집·코덱(+18.4%p) 분야의 공고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산업 및 사회 분야 전반에 걸쳐 비대면과 영상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급증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AI·빅데이터 분야의 경우 소분류 상으로도 △Python(+51.5%p) △머신러닝(+45.2%p) △AI(+45.1%p) △TensorFlow(+37.3%p) △빅데이터(+32.6%p) △사물인터넷(IoT)(+23.2%p) △DataAnalysis(+21.1%p) △클라우드(+18.4%p) 등 대부분의 직종에서 두 자리수의 증가폭을 보였다.

그렇다면, 지난해 감소폭이 큰 직종은 무엇이었을까?
△서비스(-36.3%p) △교육(-28.2%p) △영업·고객상담(-21.4%p) 분야가 채용문이 좁아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비스 분야에서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여행·관광·항공(-73.6%p) △호텔·카지노·콘도(-52.1%p) △안내·도우미·나레이터(-51.6%p) △미용·피부관리·애견(-44.8%p) △레저·스포츠(-41.1%p) 직종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다만, 돌봄 부족 등으로 인해 △가사·청소·육아 직종은 오히려 2019년 대비 4.4%p 성장했다.

교육 분야에서는 대면이 필수적인 △학습지·과외·방문(-43.3%p)이나 △유치원·보육(-39.6%p) △초중고·특수학교(-33.4%p) △외국어·어학원(-30.3%p) 직종이 크게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