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3개 대학과 ‘연합창업대학원’ 통해 공동 창업교육 지원

역할 분담 자료 (제공=중기부)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중소벤처기업부는 성균관대학교, 부산대학교, 한밭대학교, 미국 드레이퍼 대학과 함께 '연합창업대학원 운영 협약식'을 3월 5일 개최했다. 

올해 연합창업대학원을 운영하는 국내 대학교는 중기부의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으로 참여 중인 성균관대, 부산대, 한밭대 3개 대학이다. 협약식에 참여한 미국 드레이퍼 대학은 직접 운영하는 방식이 아닌 해외 교육과정을 마련하는 방식으로 이번 사업에 참여한다.   

연합창업대학원은 현재 창업대학원을 운영 중인 대학들이 교육과정을 함께 기획·운영하는 대학원이다. 참여 대학들은 각자 강점이 있는 교육과정을 타 대학 창업대학원 학생에게도 개방하고 해당 교육과정을 수강한 학생에 대해서는 상호 학점을 인정해주게 된다. 

이는 대학들의 창업대학원 운영 재원이 한정돼 있는 상황에서 대학 간 협업을 통해 우수 교수 확보 등 최고의 교육효과를 내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해부터 중기부는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이 선택할 수 있는 세부 프로그램에 ‘창업대학원‘을 추가해 대학들의 창업대학원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연합창업대학원은 먼저 3개 학교가 기초 창업역량 배양(한밭대), 기술교육(부산대), 사업화 교육(성균관대)으로 역할 분담하고 실전 프로젝트 중심으로 2년간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3개 대학이 연합해 교육하는 만큼 실습 등 필수 교육과정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온라인 교육과정으로 운영된다.

특히 이번년도에는 미국 드레이퍼 대학과 협업해 창업기업의 글로벌 시야를 넓혀줄 수 있는 해외 교육과정도 마련했다. 

드레이퍼 대학은 2012년 설립 이후 총 68개국 350개 이상의 스타트업 배출한 곳으로 우리 연합창업대학원에 적합한 맞춤형 온·오프라인 교육과정을 운영 중이다. 

드레이퍼 대학 교육과정을 이수한 창업기업간 전 세계 동문 네트워크가 활성화되어 있어 연합창업대학원 졸업생이 향후 글로벌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입학 자격요건은 예비창업자 또는 초기창업기업 대표로 제한한다. 기존 창업대학원은 예비창업자, 창업기업대표, 창업 전문가 등 창업과정 교육을 받고 싶은 누구나 참여가 가능했으나, 실효성 있는 교육을 위해 자격 대상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연합창업대학원은 실전창업 교육프로그램을 중점 운영한다.

중기부는 그간 창업기업들이 ‘창업에 대한 전반적 지식 부족’ 문제를 주요 애로사항으로 지적하는 등 실제 창업기업 대표에 대한 교육이 시급하고, 교육대상에 따라 교육내용도 달리 구성해야 함을 감안해 예비창업자 또는 교육이 필요한 초기 창업기업 대표만을 선발한다고 밝혔다.

졸업 논문은 사업계획서로 대체한다. 먼저 입학생은 입학 시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하고 수업 과정에서 수정·보완해 졸업 시 졸업 논문으로 제출해야 한다. 

이를 위해 3개 대학연합 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사업계획서의 구체성과 타당성 등을 검토해 졸업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그 동안 예비창업자 등이 창업준비 과정과 창업지식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배울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았는데 연합창업대학원이 이러한 문제를 극복해 줄 수 있는 새로운 교육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올해 연합창업대학원을 시범 운영한 후 그 성과에 따라 연합창업대학원 개선 또는 확대 여부를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