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역사 기록하는 ‘생활사 기록가’ 150명 모집

아카이빙네트워크연구원 홈페이지
아카이빙네트워크연구원 홈페이지

[아웃소싱타임스 이효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가치있는 지역공동체의 생활사, 사회·경제·문화적 사건 등을 기록·보존해 건강한 공동체 실현 및 지역문화 활성화에 기여할 생활사 기록가 150명을 선발한다.

문체부는 아카이빙네트워크연구원과 함께 일상과 공동체에 대한 의식을 확산하고 지역의 문화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19일까지 ‘디지털 생활사 기록 보관(아카이빙)’ 사업에 참여할 생활사 기록가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역의 가치 있는 생활사와 미시사를 기록하고 보존해 건강한 공동체를 실현하고 지역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것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구술채록을 위한 기초적인 교육을 통해 생활사 기록가를 양성할 계획이다. 특히 생활사 기록가 선발 시 청년과 경력단절 여성을 우대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육과 구술채록을 위한 인터뷰의 전 과정에서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할 방침이다.

또한 현재 구축하고 있는 지역문화통합정보시스템과 연계해 생활사 기록가들이 수집한 구술채록, 이미지, 영상, 녹취 등 다양한 자료의 기록물이 코로나19 등 시대상을 반영한 독창적인 문화콘텐츠로 창·제작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사업으로 가치 있는 미시사를 기록하는 것은 물론 전국 단위로 수집한 생활사 기록물을 체계적으로 전산화하고 관리해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모 신청서는 아카이빙네트워크연구원 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서류심사와 면접 등을 통해 선발한 최종합격자는 4월 6일에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