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명중 2명, 번아웃 증후군 겪어… 과도한 업무, 성과보상에 대한 회의감 때문

직장인 3명 중 2명은 업무 몰입 후 무기력증을 겪는 이른바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웃소싱타임스 김용민 기자] 직장인 3명 중 2명은 업무 몰입 후 무기력증을 겪는 이른바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했고, 그 이유로는 업무 회의감 및 성과보상 불만족을 꼽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이달 1일부터 5일까지 직장인 7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번아웃 증후군 경험여부’ 설문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최근 1년간 번아웃 증후군을 겪었는지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4.1%가 ‘그렇다’고 대답했다(‘매우 그렇다’ 22.4%, ‘다소 그렇다’ 41.7%). 이와 반면 ‘그렇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35.9%로 적었다.

교차분석 결과,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한 연령대는 ‘20代’ 64.8%, ‘30代’ 74.9%, ‘40代’ 64.3%, ‘50代 이상’ 43.7%로 30代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남성(60.3%)보다 여성(67.4%) 직장인 비율이 6.9%P 높았다.

특히 번아웃 증후군은 ‘5~10년차 직장인’들이 크게 호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직연차별로 번아웃경험 비율을 살펴보니, ‘1년차 미만'(54.4%), ‘1~3년차'(61.9%), ‘3~5년차'(73.3%), ‘5~10년차'(79.7%), ‘10~15년차'(75.8%) ‘15년차 이상'(49.2%)으로 조사된 것이다.

이처럼 악화된 건강 상태, 그 원인은 무엇 때문일까? 직장인이 꼽은 번아웃 증후군 계기(복수선택)로는 가장 먼저 ‘직무, 진로에 대한 회의감’이 17.3% 득표하며 1위에 올랐다.

2위에는 ‘코로나 시국 장기화'(13.3%), 3위에는 ‘일과 삶의 불균형, 워라밸 부족'(12.5%)이 랭크됐다. 다음으로 ‘업무성과, 실적에 대한 보상 불만족'(11.6%), ‘과도한 업무량, 실적압박'(10.9%), ‘복리후생, 기업문화 등 근무환경 불만족'(9.7%), ‘상사 및 동료와의 갈등'(9.7%)등의 이유가 확인됐다.

즉 번아웃 증후군 원인의 절반 이상은 업무가 차지했다. 지나친 업무 성과주의, 이는 업무 몰입으로 이어지는 동시에 회의감이 늘고 워라밸은 부족해지는 등 악순환이 반복된 것.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장기화가 직장인 무기력증으로 이어진 점 역시 눈에 띈다.

한편 직장인들은 무기력함을 극복하는 방편으로 휴가 및 여행(25.3%), 자기계발(24.1%)등을 찾은 반면에, 이직(18.3%) 및 퇴사(14.1%)로 이어진 경우도 적지 않았다. 그런가 하면 ‘직장 내 인간관계를 포기'(8.4%) 한 경우도 보여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