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글로벌 전략기술 포럼’ 개최..미래핵심기술 중점 논의

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가 '글로벌 전략기술 포럼을 개최했다.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는 산업적 중요성과 미래선도 잠재력이 높은 전략적 핵심기술에 대한 대응전략 모색을 위해 ‘글로벌 전략기술 포럼’을 구성하고, 3월 4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첫 번째 포럼을 개최했다. 

글로벌 전략기술 포럼은 최근 미래전략 분야를 중심으로 기술 패권경쟁과 이로 인한 기술블록화 양상이 가속화됨에 따라 이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요구에 따라 마련됐다.

이번 포럼은 산업·외교·안보적 중요성이 큰 한계 돌파형 기술을 파악하고, 경제·안보상의 위험과 기회요인을 토대로 우리의 강점과 보완방향을 심층 논의함으로써 R&D정책 및 투자 관점에서의 대응전략을 찾는데 초점을 뒀다.

포럼은 혁신본부를 중심으로 산학연 전문가들과 함께 핵심 전략기술의 현황을 진단하고 대응전략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매월 주기적으로 글로벌 핵심 전략기술을 선정하여 기술 분야별 최고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대응전략을 논의할 방침이다.

필요 시에는 관련 연구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기술개발의 최전선에 있는 현장 전문가들의 생생한 의견을 수립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번 ‘제1회 글로벌 전략기술 포럼‘의 주제는 ‘양자컴퓨팅‘ 기술로 다뤄졌다. 양자컴퓨팅은 에너지·금융·IT·항공·의료 등 다양한 부문에 활용되어 큰 파급효과를 가져올 차세대 고성능 컴퓨팅 기술로 미래를 선도할 핵심 기술로 여겨지고 있다. 

특히 최근 미국, 중국, EU, 일본 등 선도국들도 명확한 비전을 제시하고 전략적 투자를 강화하면서 글로벌 기술 경쟁이 고조되고 있다. 

포럼은 양자컴퓨팅 글로벌 기술협력체계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전문가들과 함께 우리의 현 주소를 진단하고 향후 대응방향 등을 논의했다. 

김성수 혁신본부장은 “양자컴퓨팅은 우리나라 경제·안보의 지렛대 역할을 하게 될 핵심기술로, 단계별 목표를 설정한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여 미래 양자산업 시대를 주도해나갈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며 “양자컴퓨팅을 필두로 미래 산업·안보의 판도를 바꿀 핵심기술을 매달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앞으로도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나갈 것이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