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인 재활치료 지원 위해 기업-협회와 맞손

플레이브릭 프로그램 진행 사진 (제공=서울시청)
플레이브릭 프로그램 진행 사진 (제공=서울시청)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서울시가 포르쉐 공식 딜러 SSCL, 서울특별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와 장애인 신체기능 향상 프로젝트 ‘꿈의 엔진을 달다’ MOU를 체결했다.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이번 협약을 통해 SSCL은 서울특별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에 후원금 1억 5000만원을 전달하고, 서울시는 서울특별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와 협력하여 장애인 재활치료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2016년부터 6년 째 이어져 오고 있는 이 사업을 통해 SSCL은 2020년까지 총 7억 6500만원을 지원했다. 이 후원금으로 서울시와 서울특별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는 장애인 재활치료실 공간개선 프로그램과 발달재활치료 프로그램을 추진, 지금까지 총 165개소 1476명의 장애인을 지원했다.

특히 발달재활치료 프로그램은 장애유형을 고려해 음악 치료, 심리 재활, 다감각 자극 등 효과적이고 체계적인 운영방법을 다양하게 지원했다.  

서울시 강동구 소재의 장애인거주시설인 우성원에서는 평형감각의 저하로 일상적인 보행이나 활동이 어려웠던 장애인들 대상으로 신체재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담당자인 이래호 작업치료사는 “프로그램에 참여한 7명의 대상자 모두 보행 능력, 균형감각이 유의미한 변화가 있었으며, 도움 없이 혼자 걷거나 균형을 잡는 모습을 보이며 스스로 해냈다는 성취감과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더불어 올해는 상기 사업에 참가했던 사회복지 종사자들과 기관의 의견을 반영, 조립식 블록활동을 통한 전문적인 소근육 발달사업 진행을 위해 블록교육 전문업체인 레고에듀케이션과 협업하여 교사 가이드 북 제작 및 배포를 계획 중이다. 

2021년에는 3월 8일부터 19일까지 2주간 서울특별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에서 복지관 및 복지시설 대상으로 사업공모를 진행한다.

대상기관에 공문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며, 서류 구비 후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한 기관 중에서 사업 및 금액의 적정성을 고려하여 선정한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은 단순한 취약계층 지원이라는 의미를 넘어 민과 관의 협력을 통해 우리 사회에 상생이라는 가치를 되새겨준다”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큰 지원을 결심해준 SSCL에 감사드린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