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아이디어 창업자 1000명 발굴..최대 2000만원 지원

2021년 사업 주요 변경사항 (제공=중기부)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중소벤처기업부는 생활 속 특성에 혁신적 아이디어를 접목해 창업하려는 ‘생활혁신가‘ 1000명을 발굴한다. 

중기부는 3월 4일부터 생활 속 아이디어로 창업하려고 하는 예비창업가를 지원하는 ‘2021년 생활혁신형 창업지원 사업’을 신청 받는다고 발표했다. 

‘생활혁신형 창업‘ 사업은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생활 특성에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목해 생활 속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예비창업가를 발굴하기 위해 진행된다. 2021년 선정 규모는 약 1000명으로 최대 2000만 원의 성공불융자와 심사를 거쳐 사업화 과정에서 필요한 멘토링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창업에 실패했더라도 정상적인 창업 및 영업활동에도 불구하고 경영지표 기준에 미달한 경우 등 성실하게 경영했다고 판단되면 융자금을 감면해 주는 '성공불융자'를 제공해 실패 위험도가 높은 혁신창업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하고 멘토링 지원을 통해 준비된 창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사업간 연계지원을 강화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소상공인 역량강화‘ 사업에서 제공하는 전문 컨설팅을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대상은 창업 경험 유무와 상관없이 신청일을 기준으로 사업자 등록증이 없는 생활혁신형 아이디어를 가진 예비창업자다.

지난해에는 비과밀업종만 지원했으나, 공유‧구독경제, 온라인‧디지털 기술 도입 등의 새로운 방식를 접목하는 경우에는 과밀업종도 지원이 가능하다.

또 사업자 등록 경험이 없던 예비창업자만 지원하던 방식에서 창업 경험이 있지만 폐업했거나 업종 전환을 준비 중인 창업자도 지원대상에 포함했다.

선정평가는 아이디어의 창의성, 사업 성장전략과 확장성 등을 평가지표로 해 서면·대면평가로 이루어지며, 신청일 기준 만39세 이하의 청년, 여성가족부 추천자와 중기부 재창업패키지 교육 수료자는 가산점이 부여하는 등 우대한다. 

중기부 배석희 소상공인경영지원과장은 “코로나 이후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와 라이프스타일에 대응 가능한 혁신적인 사업모델 발굴이 중요하다”면서 “향후 초기 사업화에 성공한 창업가를 후속 지원할 수 있는 성장 지원정책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사업 신청 및 접수는 3월 4일부터 9월 30일까지 아이디어 톡톡에서 간략한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신청하면 된다. 예산이 소진될 경우 조기 마감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