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로봇카페 ‘비트박스’ 연내 100곳 오픈 목표

비트코퍼레이션이 선보인 차세대 로봇카페 '비트박스'
비트코퍼레이션이 선보인 차세대 로봇카페 '비트박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다날그룹의 로봇사업 계열사인 비트코퍼레이션이 3세대 로봇카페 '비트3X'를 선보이며 리테일 업계의 로봇 자동화 시작을 알렸다.

비트코퍼레이션은 3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다날 본사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비트3X 론칭' 소식을 전했다.

3세대 로봇카페 '비트3X'는 자율운영 B2C 리테일 플랫폼 '비트박스'에 탑재돼 기존 B2B 위주로 진행된 영업 영역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비트박스는 인공지능과 IoT등 다양한 기술이 접목된 매장 자율운영 시스템 플랫폼이다. 매장내부는 LiDAR를 통해 히트맵과 고객 수를 파악할 수 있으며 모바일을 통해 이물질이나 매장을 무단으로 사용 중인 노숙자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인공지능 시스템이 스스로 재고를 관리해 부족한 원재료 발주까지 진행 가능하다.

카페는 커스터마이징 기능이 강화돼 유인 카페와 유사하게 얼음량 조절과 커피의 진한 정도를 조절할 수 있으며 바코드 스캔이나 앱 기반 주문방식 등 터치리스 픽업 기능을 활용해 접촉 없이 커피를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스마트 선반기술을 도입해 결제 과정에서 발생하는 시간 소요나 불편을 최소화했다. 스마트 선반은 신용카드나 간편결제 등 고객이 원하는 결제수단을 최초 인증하면 이후부터 출고된 상품을 스마트 선반이 인식해 자동 결제하는 시스템이다.

비트코퍼레이션은 이와같은 차세대 리테일 플랫폼인 '비트박스'를 연내 100곳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비트박스는 수도권 등 주요 도심지를 중심으로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