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노동권익센터, 하청업체 노동자 권리구제 앞장

경기도노동권익센터 사진자료
사진자료 (제공=경기도노동권익센터)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경기도노동권익센터가 임금체불, 해고, 산업재해, 직장 내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청소·경비원을 비롯한 하청용역 노동자들의 노동권 보호에 힘을 쏟고 있다. 

경기도노동권익센터는 작년 총 3756건의 노동 상담들을 진행하는 등 이 씨 외에도 많은 하청용역 노동자들의 권리구제를 위해 상담 등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센터의 성과를 밝히며 도내 청소·경비원 등 하청업체 소속 용역 노동자들이 언제든 노동상담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고 적극 홍보에 나섰다.

도는 이를위해 지난해 실제로 도움을 받은 이들의 사례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경기도가 밝힌 사례에는 직장 내 괴롭힘, 산재 문제 등 다양한 내용이 담겼다.

# [산업재해] 평택시 소재 자동차 부품 원청회사 사업장에서 하청 용역업체 소속으로 근무를 해오던 20대 이 모 씨가 물건을 나르던 중 발목 인대가 파열되는 사고를 겪었다. 그러나 산재요양급여와 휴업급여 등 산재처리를 두고 문제가 발생했다. 원·하청 업체 간 서로 떠넘긴 것. 

이에 대해 이 씨는 ‘경기도 노동권익센터’ 무료노동상담을 통해 이후 상담과 자문 등을 지원받아 치료비와 원만한 합의를 이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 씨는 “원·하청의 책임 떠넘기기로 전전긍긍하던 차였는데 다행히 경기도 노동권익센터의 도움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 [직장 내 괴롭힘] 성남에서 청소노동자로 근무하던 50대 박 모 씨는 회사의 일방적인 전환배치에 직장 내 괴롭힘 상담을 해왔다. 이에 도는 담당 마을노무사상담을 통해 업무의 적정 범위를 넘었다고 판단,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전직구제 신청을 도와 회사와의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냈다. 

# [직장 내 괴롭힘/폭행] 광명에서 경비원으로 일하던 70대 이 모 씨는 새벽에 청년 입주민으로부터 전치 4주의 심한 폭행을 당했다. 도는 사업장내 폭행에 대한 경찰서 고소장 접수와 산재처리 방법 및 절차를 지원했고, 이후 입주민으로부터 사과를 받고 합의했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경제적인 문제 등으로 노무사 선임도 못하고 고스란히 손해를 감내하는 도민들이 너무 많다”며 “이제부터는 더 이상 고민하지 말고 경기도노동권익센터의 문을 두드려 달라”고 전했다. 

노동상담이 필요한 도민들은 경기도노동권익센터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센터에 연락을 주면 자세한 상담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