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연봉 평균 4천121만원…전년도 수준 그쳐

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연봉은 4천121만원으로  지난해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아웃소싱타임스 김용민 기자] 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연봉은 4천121만원으로  지난해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가 국내기업 787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신입사원 평균연봉’을 조사해 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대기업 267개사와 중소기업 520개사가 참여했고, 4년대졸 신입사원 기준으로 기본상여금 포함, 인센티브 비 포함을 기준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 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연봉은 4천121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일조사(4,118만원) 대비 0.1% 소폭 높은 수준에 그쳐, 대부분의 대기업에서 올해 4년대졸 신입사원의 연봉 초임을 지난해 수준으로 ‘동결’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소기업의 올해 대졸 신입사원 평균연봉은 2천793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중소기업 신입직 평균연봉(2,840만원) 대비 1.6% 낮은 수준으로, 중소기업의 대졸 신입사원 연봉은 오히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기업의 신입직 평균연봉은 전년 수준에 그치고 중소기업의 신입직 평균연봉은 소폭 낮아지면서 올해 기업간 대졸 신입직 연봉초임 격차가 전년대비 소폭 커졌다. 

지난해 대기업 대졸 신입초임 평균은(4,118만원) 중소기업(2,840만원)과 1,278만원의 격차를 보였으나, 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초임 평균(4,121만원)은 중소기업(2,793만원)과 1,328만원의 차이를 보이면서 기업간 연봉격차가 전년대비 3.9% 커진 것이다. 

실제 올해 상반기 채용계획 조사에서도 대기업 중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한다는 기업은 47.2%로 절반에 가까웠던 반면 중소기업 중에는 상반기에 신입사원 채용을 계획하는 기업이 38.7%로 상대적으로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