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도 ‘비대면’ 시대…이력서 접수 및 면접 비대면으로 진행 48%,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채용방식에도 비대면 전형이 실시된 것으로 조사됐다.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수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1년간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채용방식에도 비대면 전형이 실시된 것으로 조사됐다. 

비대면 알바앱 알바콜이 최근 1년간 아르바이트 구직경험자 및 매장점주 등 총 82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먼저 아르바이트 구직방법으로는 구직자의 75.7%가 △아르바이트 플랫폼 및 앱 서비스를 이용해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지인추천(15.1%)이 꼽혔고 △오프라인 구인광고 및 인력중계 서비스를 이용한 비율은 8.6%에 그쳤다.

다음으로 이력서 접수 및 면접 과정이 △비대면이었던 비율은 47.9%, 나머지 51.3%는 △대면으로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렇듯 지난 1년간 아르바이트 채용전형의 절반이 비대면으로 실시된 가운데, 달라진 채용방식에 대해 구직자는 찬성의 목소리를 전했다. 비대면 알바채용에 대한 찬반의견을 물은 결과 84.0%가 △필요하다고 답한 것. 이는 △20대 79.7% △30대 83.9% △40대 89.6% △50대 85.1% 등 전 연령대에서 고루 나타났다.

아울러 구직자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고용을 진행하는 매장점주도 비대면 채용전형 도입에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다. 

조사에 참여한 매장점주 응답자 중 73.5%는 ‘비대면 채용이 필요하다’고 밝혔고, 실질적으로 ‘이미 비대면 채용전형을 도입했거나 검토 중’인 점주도 46.9%에 달했다. 

이 밖에도 ‘도입을 하고 싶지만 방법이 어려워 잘 모르겠음’이라고 응답한 고용점주는 37.5%로 나타났고 ‘도입계획이 전혀없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15.6%에 그쳤다. 구직자와 고용주 양간 입장에서 시간 및 비용절감, 감염우려를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아르바이트 채용 역시 비대면이 선호되는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