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올해 인상되었나요?…희망 연봉인상률은? +7.4%…현실은? +4.4%

올해 연봉이 확정된 직장인의 연봉인상률은 +4.4%로 희망하는 수준(+7.7%)의 절반정도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아웃소싱타임스 강석균 기자] 올해 연봉이 확정된 직장인의 연봉인상률은 +4.4%로 희망하는 수준(+7.7%)의 절반정도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직장인 1,229명을 대상으로 ‘올해 연봉협상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올해 연봉협상을 마쳤다’는 직장인은 34.1%로 10명중 3명에 그쳤다. 이 외에 65.9%는 ‘아직 올해 연봉협상을 완료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올해 연봉협상을 마친 직장인은 대기업 직장인 중 36.4%, 중견기업 직장인 중 36.0%, 중소기업 직장인 중에는 33.2%로, 대부분의 기업에서 올해 직원의 연봉협상을 아직 마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연봉이 확정된 직장인의 절반이상은 ‘올해 연봉이 인상됐다’고 답했다. 

연봉협상 결과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인상됐다’는 직장인이 61.1%로 과반수를 넘었다. 이어 ‘동결됐다’는 직장인이 34.4%로 다음으로 많았고 ‘삭감됐다’는 직장인은 4.5%로 극소수에 그쳤다. 

연봉이 인상된 직장인의 연봉인상률은 평균 +4.4%로 집계됐다.

연봉인상률은 대기업 직장인이 평균 +4.8%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 직장인(+4.3%)과 중소기업 직장인(+4.4%)의 연봉인상률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올해 연봉협상을 마친 직장인들의 연봉만족도는 대체로 낮았다. 연봉만족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만족한다’는 응답자는 29.1%에 그쳤고, 대부분인 70.9%의 직장인이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나 연봉에 대한 불만족으로 이직을 생각하는 직장인은 많지 않았다. 연봉에 대한 불만으로 이직을 생각하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 ‘이직을 생각하고 있다’는 직장인은 42.1%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