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데이터 한 눈에..정부, ‘마이헬스웨이’ 플랫폼 구축 본격화

나의건강기록 애플리케이션 이용화면
나의건강기록 애플리케이션 이용화면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정부가 국민 건강증진 및 의료서비스 혁신을 위해 '마이헬스웨이' 도입을 본격 추진한다. 정부는 내년 말까지 플랫폼 구축을 완료하고, 공급자에 의한 의료서비스가 아닌 환자 중심 서비스로의 전환을 도모할 방침이다.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지난 24일 의료 분야 마이데이터 '마이 헬스웨이'의 도입방안 등에 관한 브리핑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정리해 발표했다.

이는 지난 2019년 있었던 '개인 주도형 의료데이터 이용 활성화 전략' 발표에 일환으로, 의료서비스 혁신과 의료 분야 마이데이터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한다.

마이 헬스웨이는 여러 곳에 흩어진 자신의 건강정보를 통합헤 제공하는 서비스로, 진료나 건강관리 등에 활용할 수 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사용자는 본인이 선택한 마이데이터 앱을 통해 데이터 제공기관이 보유한 개인 의료데이터를 전송 요청할 수 있고, 이후 제공기관이 해당 데이터를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에 전송하는 방식이다.

마이 헬스웨이를 도입하면 그동안 여러 기관에 흩어져서 취합하기 어려웠던 정보를 환자가 쉽고 빠르게 찾아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파악하기 어려운 복잡한 진료기록과 검사 결과도 쉽게 시각화하여 해석된 자료로 볼 수 있다.

개인이 자신이 어떤 검사를 받았고 어떤 진료를 받았는지, 자신의 건강 정보는 어떤지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되는 것.

정부는 이와 같은 의료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을 단계적으로 구축해 내년 말까지 구축을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플랫폼에서 제공되는 대규모의 실시간 데이터가 안정적으로 처리될 수 있도록 통합정보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개인정보 유출에도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시스템 보안과 네트워크도 집중 관리한다.

마이데이터 도입을 위해서는 법적인 제도 손질도 이뤄진다. 정부는 내년 말까지 '마이헬스웨이 추진위원회'(가칭)와 '실무추진단' 등을 구성해 플랫폼 생태계 구축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정부는 국민이 쉽게 마이헬스웨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나의건강기록' 애플리케이션 출시 소식도 알렸다. 해당 앱은 공공기관 건강정보를 조회, 저장, 활용할 수 있으며 자신의 진료이력과 투약이력 등도 통합·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강도태 복지부 2차관은 "앞으로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을 안전하게 구축해 '개인 주도 건강정보 활용'이 정착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