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화이자 백신, 만 16세 이상이면 접종 허용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화이자 백신에 대한 검증 회의 결과 만16세 이상 청소년도 접종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화이자 백신에 대한 검증 회의 결과 만16세 이상 청소년도 접종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화이자 백신에 대해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한 결과 만 16세 이상 청소년에게도 투여가 가능하다는 내용이 발표됐다. 화이자 백신은 연령과 무관하게 95% 이상 높은 수준의 예방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인 '코미나티주'를 정식 허가하기 위한 검증 자문단 회의 결과, 만16세 이상이면 접종을 허용할만한 결론이 나왔다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에 대한 임상평가는 미국 등 6개국에서 수행되었으며 3상까지 마쳐 안전성과 효과성을 평가했다.

제출된 화이자 임상 자료에 따르면 해당 백신은 95% 예방 효과를 보였으며, 65세 이상의 경우에도 예방효과가 94.7%까지 나타난 것으로 보고됐다.

또한 안정성 평가 결과 중대한 약물이상 반응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예방 대비 발생 건수가 적어 통계적 의미가 없다는 해석이다. 또한 이상 반응은 허용할 만한 수준으로 발생 후 1~2일 이내 소실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검증자문단은 급성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는 임상시험 기간 보고되지 않았다하더라도 과거에 겪은 사람에 대해서는 접종 후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덫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화이자를 먼저 접종할 가능성이 높으며, 접종 시점은 3월 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오는 26일 금요일에는 국내에서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이번에 접종을 시작하는 백신은 국내에 먼저 들어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