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포스트코로나 청년 일자리 1000개 창출’ 첫 발

서울시가 청년일자리 1000개 창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서울시가 청년일자리 1000개 창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서울시가 청년 실업 해소와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해 '청년 일자리 1000개 꿈'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이 프로젝트는 서울시가 졸업 후 취업에 어려움을 겪거나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를 잃은 청년들을 '포스트코로나 시대 유방 분야' 직종에서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청년에게는 경험과 직무능력을 기업에는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일자리 600개 ▲서울형 청년인턴 직무캠프(글로벌 기업, 신산업 스타트업 인턴) 350여명 등 총 1000명의 일자리 창출을 도모할 방침이다 .

포스트코로나 일자리는 향후 노동시장 규모가 확장될 것으로 기대되는 디지털, 기후환경, 사회적경제, 청년지원서비스 등 4대 분야를 포함한다.

각 분야는 청년지원서비스 분야에서 2월 25일 신청 접수를 시작으로 4월 디지털 분야, 5월 기후환경, 사회적 경제 분야 참여자 모집이 이뤄진다.

선발된 청년에게는 시비로 월 최대 223만 원의 임금이 지급되며 4대 보험도 적용받는다.

특히 해당분야의 직무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완료한 참가자에게는 수료증을 발급해 이들이 차후 취업에 경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서울형 청년인턴 직무캠프는 3월 말부터 참여자를 모집한다. 참여자는 글로벌기업과 유망 스타트업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며 현장 경험과 실무 능력을 쌓을 수 있다.

김영경 서울시 청년청장은 “고용위기를 극복하고 청년의 사회진입 시기가 지체되지 않도록 청년의 삶을 살피며 새로운 일자리 발굴하고 지원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