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구직자 절반, “취업 목표 전환”… 업종 변경이 가장 많아

코로나19로 인해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의 절반정도가 취업목표를 변경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웃소싱타임스 김용민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의 절반정도가 취업목표를 변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062명에게 ‘2021년 취업목표 변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46%가 ‘취업목표가 이전과 달라졌다’고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목표 중 가장 많이 변한 부분은 ‘취업하고자 하는 업종'(48.3%,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연봉 수준'(34.6%), ‘직무 변경'(29.1%), ‘기업 규모'(25.2%), ‘기업 유형'(16.7%) 등이 있었다.

응답자들은 취업목표가 변화한데는 ‘코로나19의 영향이 매우 컸다'(73.5%)고 밝혔다. 실제 여행/항공/숙박/외식업 등은 코로나19로 타격을 크게 받으면서 산업에 속한 기업 전반이 휘청였다. 채용을 진행하지 못할 뿐 아니라 기존 직원 80% 이상을 해고한 곳도 있다.

구직자들이 취업목표를 변경한 이유는 ‘취업을 빨리하기 위해서'(45.4%, 복수응답)가 많았고, ‘코로나19로 어디든 취업이 되는게 다행이라서'(35%), ‘안정성을 더 중요하게 생각해서'(33.3%), ‘현재 스펙으로는 기존 목표 기업에는 취업 못할 것같아서'(23.8%), ‘빨리 경력을 쌓는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20.2%) 등의 순이었다.

목표하는 기업은 ‘중소기업'(61.5%,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대기업/중견기업'(36.5%), ‘공공기관'(34.7%)이 비등한 수준이었고, ‘외국계기업'(11%), ‘공무원'(10.1%) 순이었다.

취업목표를 변경한 구직자들은 현재 목표하는 기업이 본인의 스펙 수준을 생각할 때 적절하다(44.6%)고 생각하는 비율이 가장 많았지만, ‘훨씬 낮춰가는 것’이라고 답한 이들도 40.9%로 비슷한 수준으로 집계되었다.

현재 취업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 1순위는 ‘직무분야 자격증'(57.4%, 복수응답)이었다. 계속해서 ‘경력 위한 비정규직 근무'(26%), ‘아르바이트'(25%) 등이 있었다.

한편, 취업 목표를 정할 시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는 ‘직무 적합성'(49.7%)을 꼽았고, ‘업종 미래 발전성'(22.1%)이 2위였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영향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연봉'(16.1%), ‘기업재무 상태'(5.7%) 등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