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UNIST·울산 산재재활 ‘디지털 헬스케어 공동연구’ 협약

근로복지공단이 UNIST·울산광역시와 '디지털 헬스케어 공동연구' 협약을 맺었다.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근로복지공단이 17일 UNIST 및 울산광역시와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공단에서 보유하고 있는 인프라를 활용해 산재재활분야 디지털 헬스케어 공동연구를 조기에 추진함으로써 '산재전문 공공병원' 개원 이후 연구기능의 조기 안정화를 목적으로 한다.

공단은 산재재활분야 임상연구를 선도해 나가기 위해 'UNIST 산업재해 특화 디지털 헬스케어 인재양성연구단'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공단 소속 '인천병원 재활의학연구센터'와 '재활공학연구소'가 참여하여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공단과 UNIST는 실질적 임상연구 추진을 위해 지난해 7월부터 협의체를 구성하여 ▲웨어러블 소프트센서를 활용한 신체기능평가 플랫폼 개발 ▲AI기반 보행분석 솔루션 개발 등 공동 연구과제를 선정하고 연차별 계획과 기관별 역할, 구체적 활용방안 등을 세부적으로 협의한 바 있다.

공단은 첨단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재활공학연구소와 UNIST의 원천기술이 인천병원의 산재재활분야 임상연구와 융합하여 산재환자 맞춤형 재활의료기기 개발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협약을 통해 울산광역시의 지원이 시너지를 발휘하여 산재의료 연구 고도화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강순희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의 산재재활 임상경험과 축적된 데이터, UNIST의 연구역량, 울산광역시의 지원을 바탕으로 공동연구를 추진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