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교육과 기업실무 병행 ‘도제준비과정’ 확대 운영

도제준비과정(잡마켓) 운영모델 (제공=고용노동부)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고용노동부는 2020년 12월부터 11개 산학일체형 도제학교를 대상으로 ‘도제준비과정(잡마켓)’을 시범 운영한 결과, 149개 기업에 303명이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에 고용부는 올해 7월부터 도제학교 전체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산학일체형 도제학교는 특성화고 2학년부터 학습근로자로 채용되어 학교와 기업을 오가며 이론과 실무를 배우는 현장중심의 교육훈련 제도로 고교단계 일학습병행 시스템이다.

2015년부터 운영된 산학일체형 도제학교는 2020년까지 누적 163개 특성화고와 2만 430명의 참가자가 참여했다. 도제학교는 참여 학생 및 기업 등의 호응이 좋고, 2020년 59.3%의 취업률을 보이는 등 특성화고 청년의 취업률 제고 및 중소기업 고용 미스매치 문제 해소에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일부 현장에서는 학생과 기업 상호 간에 충분한 정보가 제공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채용이 이루어지는 경우도 있어 기업에 적응하지 못하고 중도 포기하는 학생이 발생하는 등의 부작용도 발생했다.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도입된 것이 '도제준비과정(잡마켓)'이다. 도제과정에 참여하기 전 사전 준비와 교육을 통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침이다.

또 스스로 선택한 기업과 학생 간 다대다 면접 또는 비대면 화상 면접을 치른 후 기업 현장을 견학하여 실제 직무도 사전체험하게 하는 ‘도제준비과정(잡마켓)’을 마련하여 서로가 원하는 채용이 이루어지도록 지원했다. 

특히 이번 도제준비과정(잡마켓)에서는 고용센터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협력하여 비대면 면접기법 등을 지원하고, 우량기업을 발굴하여 채용과 연계했다.

고용부는 이와같은 노력을 통해 지난해 도제준비과정에 참여한 이들은 예년보다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고 밝혔다.

또한 고숙련 일학습병행(P-TECH) 운영대학과도 연계하여 도제학교 졸업 후 재직 중 전문학사 취득까지 경력개발이 가능하도록 학생과 기업을 컨설팅하는 등 산·학 우수협력사례를 만들었다.   

P-TECH란 도제학교 졸업자 등이 폴리텍·전문대 등과 연계하여 고숙련 기술융합형 훈련을 실시하고 국가자격 및 전문학사까지 취득하는 과정이다. 

예비 도제학생인 윤모씨는 “도제교육에 참여한 선배들이 기업에 취업하여 2년 동안 기업과 학교를 오가며 이론과 실무교육을 받고 일학습병행 자격을 취득하는 모습을 보고 취업의지가 확고해졌다”며 "도제준비과정(잡마켓) 참여를 통해 도제기업들에 대하여 자세히 알수 있었고 나의 관심분야에 맞는 기업에 면접을 볼 수 있었다. 특히, 1분 자기 PR과 면접교육이 취업준비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담당교사 곽 모씨는 ”도제준비과정을 통해 학생은 취업하고자 하는 기업의 정보를, 기업은 채용하고자 하는 학생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확인하고 일학습병행에 참여하여, 현장훈련(OJT) 중 기업에 적응하지 못하고 중도탈락하는 비율이 줄어들고, 상호간 만족도와 책임감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송홍석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코로나19로 고용여건이 특히 어려운 가운데 도제준비과정(잡마켓)이 특성화고 학생의 취업률 제고에 기여하는 열린 채용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기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수사례를 바탕으로 표준모델을 정립한 뒤 올해 7월부터는 전 도제학교에서 시행될 수 있도록 확대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