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돕는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현장방문신청 시작

버팀목자금이 현장 방문 신청을 운영한다. (제공=중기부)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중소벤처기업부는 2월 16일부터 26일까지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예약 후 방문신청’을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현자방문신청은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이들을 위해 진행된다. 앞서 중기부는 2월 1일부터 26일까지 행정정보상으로는 버팀목자금 지급대상이지만 공동대표 위임장,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은 비영리단체 등 자료제출이 필요한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한 ‘확인지급’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오늘부터는 확인지급 대상 중 온라인 본인인증이 불가능하거나 대리인을 통한 지원금 수령을 희망하는 소상공인 등으로 한정해 예외적으로 2월 16일부터 26일까지 현장접수처에 방문해서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줄서기 예방을 위해 방문할 일시와 현장접수처를 미리 예약한 자에 한해서 가능하다.  

온라인 활용이 어려운 디지털 취약계층도 예약 후 방문하면 도움을 받아 온라인으로 버팀목자금을 신청할 수 있다. 현장방문 신청 예약은 버팀목자금 누리집 또는 콜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예약 후 방문할 현장접수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전국 66개 소상공인지원센터이다. 

한편, 중기부는 1월 11일부터 설 연휴 전날인 2월 10일까지 31일 동안 소상공인 276만명에 버팀목자금 3조 8339억 원을 지원했다.

전국 소상공인 지원센터 목록 (제공=중기부)
전국 소상공인 지원센터 목록 (제공=중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