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컨설팅 도우미 5060 전문인력 컨설턴트 모집

2020년도 사업 만족도 조사 결과 (제공=경기도청)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경기도가 도내 5060 전문 은퇴인력과 중소기업을 연계해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해소와 중장년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는 ‘2021년도 5060 퇴직자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을 추진,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5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5060 베이비붐 세대 은퇴인력의 전문 노하우를 활용해 전문 지식과 기술 등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R&D 및 수출 분야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모집 대상은 신청일 현재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경기도 소재지이면서 직업이 없는 1972년 12월 이전 출생자이며 ‘R&D과제기획’과 ‘수출판로’ 분야 컨설팅이 가능한 전문 은퇴인력이다. 

이중 ‘R&D’ 분야는 사업진단, 사업계획서 작성지원, 사업아이템 선정, 제품개발 인증, R&D역량 강화 등이 가능한 산․학․연 전문가이면 신청할 수 있다. 

‘수출판로’ 분야는 해외마케팅 및 무역, 수출 등 관련 업무경력 5년 이상이며, 외국어 구사력, 상담역량, 기획력 등이 검증되면 참여 가능하다.  

참여 기업은 R&D사업 참여에 제한이 없고 해외 수출 마케팅 역량강화를 위한 컨설팅을 받고자 하는 도내 소재한 중소기업이다. 

올해는 80명의 전문 은퇴인력 컨설턴트와 140개 중소기업을 매칭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매칭 후 6개월간 월 4회 이상 온·오프라인 방식의 컨설팅을 진행한다. 필요시 컨설팅 기간을 3개월 더 연장할 가능성도 있다. 

특히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요구사항과 보완점을 파악한 후 전문 퇴직인력에 피드백을 실시해 실질적으로 도움을 체감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전문 컨설턴트로 활동하게 되는 퇴직인력에 대해서는 활동수당 및 출장비를 도비 40만원, 기업부담 10만원씩 지급해 총 1인 당 월 50만원을 지급한다. 

사업에 참여하길 희망하는 전문퇴직인력 및 중소기업은 참여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작성해 온라인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접수는 올해 2월부터 수시로 진행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 사업은 참여 중소기업의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경영안정과 매출신장을 돕고, 5060세대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는데 목적을 뒀다”며 “인생 이모작을 준비하는 5060 전문 퇴직자와 전문 노하우가 필요한 중소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일자리경제정책과 고용서비스팀에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