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민간 전문가들과 중소기업 자율구조개선 나서

선제적 자율구조개서 프로그램 관련자료다. (제공=중진공)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선제적 자율 구조개선 프로그램의 성공적인 제도 정착 기반 마련을 위해 민관이 함께하는 정책협의회를 발족‧운영한다고 2월 3일 발표했다. 

중진공은 프로그램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정부와 민간의 소통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한다. 정책협의회는 대학교수, 변호사, 회계사 등 민간 전문가 5명 등 총 7명이다. 

정책협의회에서는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의 연간 사업계획과 운영 성과를 검토하고 제도개선 방안 및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연 2회 정기 개최하며 주요 경제현안 발생 시 임시회의를 소집해 운영한다.

2월 3일에 열린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 정책협의회’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은 중진공과 금융기관이 협력해 부실위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구조개선 절차를 지원하는 사업이며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돕고 재도약의 기회를 제공한다. 

중진공은 지난해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을 시범 도입하고 운영했다. 9월에는 IBK기업은행과 업무협약을 맺고 구조개선 지원을 위한 유동성 공급, 만기연장 등의 협력 기반을 마련했다. 기존의 구조조정 제도와 차별화된 운영으로 15개사에 55억원을 지원했다.

올해는 시범 운영을 통해 파악된 제도개선 사항 등을 보완하여 2월부터 본격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최학수 중진공 혁신성장본부장은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은 기업과 채권기관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간의 전문가들과 함께 협력해 프로그램을 조기에 안정화시키고 중소기업의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