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등 글로벌기업 4개사의 창업 멘토링·특강열려

중기부에서 제공한 글로벌 창업기획자 소개자료다. (제공=중기부)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500Startups’, ‘SOSV’, ‘Startupbootcamp’, ‘Plug&Play’ 등 글로벌 일류 창업기획자 4개사가 국내 창업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MS’, ‘AWS’, ‘NVIDIA’, ‘INTEL’과 같은 글로벌 기업들이 교육기관으로 참여하고, 글로벌 창업기획자들이 직접 상주하며 보육한다는 점이 주목받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월 3일까지 강남에 소재한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서 글로벌 일류 창업기획자가 국내 스타트업에게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을 전수하는 ‘글로벌 창업기획자 멘토링·특강’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글로벌창업사관학교는 지난해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창업진흥원과 함께 신설한 글로벌 창업기업 육성 사업이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현지의 글로벌 창업기획자를 만나기 어려운 상황에서 세계적인 창업기획자 4개사가 국내에 상주하며 창업기업을 보육해 창업기업들이 높은 만족을 보였다. 

이에 중기부는 글로벌창업사관학교 참여기업 이외의 창업기업도 국내에서 글로벌 창업기획자의 보육프로그램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글로벌 창업기획자와 함께하는 멘토링·특강을 마련했다.

멘토링·특강에는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 참여 중인 ‘500Startups’, ‘SOSV’, ‘Startupbootcamp’, ‘Plug&Play’ 창업기획자가 모두 참여하기로 했다. 참여 기획자들은 모두 세계 상위 8위 이내 수준의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 실적을 갖춘 일류 창업기획자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글로벌 창업기획자가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추천한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1:1 멘토링을 실시하고, 국내 창업기업을 위한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을 공개한다. 먼저 2월 2일부터 3일 오전까지 글로벌 창업기획자가 직접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추천한 우수 창업기업 등 64개 기업을 만나 사업화 방안을 들어보고 타깃 시장 설정부터 시장 진출에 필요한 전략 수립 등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했다.

2월 3일 오후부터는 글로벌 창업기획자가 국내 창업기업을 위한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 특강을 진행한다. 특강은 총 4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Plug&Play’ 조조 플로레스 공동창업자의 ‘글로벌 대기업-스타트업간의 성공적인 협력 구축방안 및 사례’에 대해 첫 강연을 한다. 이어 ‘500Startups’ 토마스정 혁신협력글로벌팀장의 ‘포스트 팬데믹 시대의 글로벌 시장 진출전략’에 대한 강연이 이어진다. 

다음 강연은 ‘Startupbootcamp’ 콜린 알리슨 프로그램 디렉터의 ‘한국 스타트업이 직면한 5가지의 해외시장 진입장벽’과 ‘SOSV’ 나빈 다나팔 동남아 사업개발 팀장의 ‘글로벌 시각에서 바라보는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전략’ 강연이 순차적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특강 전 과정은 중기부 유튜브로 실시간 송출될 계획이며, 행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창업지원포털 K-Startup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