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공인 600개사에 ‘스마트공방’ 지원..294억 실탄 장전

2021년 스마트공방 기술보급 사업 지원유형이다. (제공=중기부)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오는 2월 26일까지 ‘2021년도 스마트공방 기술보급’ 사업에 참여할 소공인을 모집한다.

‘스마트공방’은 10인 미만 제조업인 소공인의 수작업 위주인 기초단계 제조공정에 기기 자동화, IoT, AI 등 스마트기술을 접목하고 데이터를 활용해 소공인의 생산성과 품질을 향상토록 디지털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지난해 뉴딜사업에 반영된 스마트공방 기술을 시범으로 82개사에 40억원을 보급했고, 올해는 대폭 확대한 예산 294억원으로 600개사 내외 소공인에게 기업당 최대 국비 70%에 해당하는 49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 지원내용은 스마트공방 구축 비용 지원, 전문가의 진단을 통한 과제기획, 스마트 역량교육 등 소공인 디지털 전환에 필요한 필수과정을 일괄 지원해 소공인의 스마트역량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 3개사 이상의 소공인이 협업해 공동생산, 데이터 활용이 가능한 ‘컨소시엄형 스마트공방‘, 신제품 개발에 스마트기술을 접목한 ‘제품·기술혁신형 스마트공방‘ 과제를 추가해 스마트공방 지원유형이 ▲공정개선형 ▲생산관리형 ▲서비스복합형 ▲제품기술혁신형 ▲컨소시엄형으로 확대됐다.

중기부 길동 지역상권과장은 “안전사고가 발생한 사업주의 처벌을 강화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국회를 통과해 안전사고에 취약한 소공인들의 걱정이 많다”며 “산재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스마트공방 기술보급사업을 2025년까지 1만개사 이상 확대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소공인은 오는 2월 26일까지 사업계획서를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중기부는 2020년 지원을 받은 길천 도예원은 수작업을 통한 온도·습도 조절 생산 공정에 스마트기술을 활용한 자동 컨트롤 소성 가마를 도입해 자재 불량률을 감소시켰다고 전했다. 길천도예원은 도자기 생산 기술·디자인 특허 13종을 보유한 26년 업력의 백년소공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