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청년인구 61만명..20대 상용근로 줄고 창업 늘었다

청년층이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을 떠나 수도권으로 이전을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일자리' 문제다. 비교적 취업률이 높은 충남도지만 불만족스러운 임금과 소득, 상용근로자 수 감소가 청년층의 타지역 이전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년층이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을 떠나 수도권으로 이전을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일자리' 문제다. 비교적 취업률이 높은 충남도지만 불만족스러운 임금과 소득, 상용근로자 수 감소가 청년층의 타지역 이전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충청남도 내 거주하고 있는 20대 19% 이상이 타지역으로 거주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지역사회 내 청년 인구의 상용근로자 수가 줄어들며, 청년인구를 유지하기 위한 일자리 정책이 필요하단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충남연구원이 발표한 '2020년도 충남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충남도내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인구(내국인)는 약 61만 3170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2018년 조사 대비 3만 8000여명이 감소한 것.

비교적 수도권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위치임에도 불구하고, 청년들의 인구 감소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우려된다. 현재 충남도내 거주 중인 20대 10명 중 2명은 타지역으로 이전을 고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사에 따르면 도내 20대 청년 24만 3200명 중 48.7%가 이사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이 가운데 39.4%는 충남 이외 다른 시·도 이주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에 거주하고 있는 청년층은 87.8%가 임금근로자였다. 다만 30대의 경우 상용근로자 수가 2018년 조사 결과 대비 72.9%에서 75.8%로 높아진 반면 20대의 상용근로자수는 76.2%에서 72.8%로 낮아졌다.

불안정한 일자리가 충남도 내 20대의 타지역 이주 계획에 밑거름이 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불거지는 까닭이다.

창업을 선택한 20대 자영업자 비율이 2018년 4.5%에서 6.0%로 상승한 것도 충남도내 20대의 불안정한 일자리를 방증했다.

조사에 따르면 충남 청년들은 근로여건 부분에서 가장 불만족스러운 항목으로 임금 및 소득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청년 근로자 중 26.3%가 임금 및 소득에 불만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연구원 인권경영센터 김병준 센터장은 "청년층의 타 시·도 유출은 저출산과 고령화와 함께 지방 소멸 위기를 가속화할 수 있다"고 우려하며 "청년층의 도내 유출을 막을 수 있도록 취약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핀셋 지원을 확대해야한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