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일하는 여성 절반 이상 ‘N잡러’..이유는 ‘생계유지’

서울시에서 근무 중인 여성 둘 중 한명 이상은 두개 이상의 직업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에서 근무 중인 여성 둘 중 한명 이상은 두개 이상의 직업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서울에서 일하고 있는 여성 둘 중 한명 이상이 두개 이상의 직업을 갖고 있는 N잡러인 것으로 드러났다. N잡러 여성은 절반 가까이가 수익, 생활비 부족 등으로 인한 생계 유지를 위한 선택이었으며 그 비율은 연령대가 높을수록 더 높아졌다.

서울시와 여성능력개발원은 이와 같은 조사 결과를 담은 '서울시 여성의 세대별 일자리 수요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4차산업혁명과 코로나19로 인한 노동시장 변화와 N잡러를 중심으로 한 긱(Gig) 경제, 디지털 기반 시대 대비 등을 위해 진행됐다.

조사는 서울에서 근무중인 만 20세 이상 59세 이하 여성 124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1247명 중 절반 이상인 690명(55.3%)이 스스로를 N잡러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N잡러란 주된 종사 직업 외 두개 또는 그 이상의 직장에서 근무하거나 수익활동을 하고 있는 상태를 뜻한다. 본인이 N잡러라고 답한 이들은 대부분이 생계형 N잡러였다.

▲하나의 일자리로는 생활비가 부족하다 ▲안정적인 수입이 보장되는 일자리를 구하기 어렵다 ▲수입이 안정적이지 않다 등과 같은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답한 응답이 전체 43.2%를 차지한 것.

생계형 외에는 여유자금 마련을 위한 N잡러가 32.1%로 뒤를 이었다. 새로운 일을 경험해보기 위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양만큼 일할수 있어더 등 자아실현형 N잡러는 24.7%에 그쳤다.

연령별로 살폈을때 20대는 여유자금 마련(37.9%), 40대는 자아실현형(32.8%)등이 N잡러를 택한 가장 큰 이유로 꼽혔으나, 50대의 경우에는 과반수 이상인 51.3%가 생계형이라고 답했다.

한편 N잡러 여성들의 하루 평균 노동시간은 단일 직업 여성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하루 9시간 이상 일하는 N잡러 여성이 전체 40.4%를 차지하며 단일직업 여성 (22.4%)보다 크게 웃돌았다.

한달 평균 근무 일수도 N잡러 여성은 10명 중 2명인 19.7%가 26일 이상이라고 답한 반면 단일직업의 경우 9.7%에 그쳤다.

김기현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고용형태의 여성일자리 플랫폼 운영, 직종별 커뮤니티 구축, 이러닝 프로그램 개발, 온라인 교육 인프라 연구 등 새로운 일자리 지형을 반영한 직업훈련과 일자리 정책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