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거리두기 피해업종 지원에 1조 5천억 투입

서울시가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1조 5000억원을 투입한다.
서울시가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1조 5000억원을 투입한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와 방역대책인 사회적 거리두기로 피해를 입은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민생경제 5대 온기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긴급 융자를 지원하는 한편 무급휴직자 및 예술인 등에 긴급생존자금을 투입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이와같은 내용을 담은 '민생경제 5대 온기대책'을 주제로 2일 브리핑을 열고 올해 초에 이어 두 번째 민생경제 온기대책을 본격 가동하겠다고 알렸다.

시는 거리두기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위해 1조 4852억 원을 투입한다.

먼저 사회적 거리두기로 영업 제한 등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1조원 규모 긴급융자를 신설한다. 서울시는 올해 초 시행한 8000억 원 규모의 긴급융자는 한달 만에 자금이 모두 소진됐다고 전했다. 이에 1조원 규모 긴급 융자를 추가 신설해 5만여명이 추가 심사 없이 최대 2000만 원을 융자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긴급금융지원은 집합금지나 영업제한 업종 외에도 관광, 공연예술업계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사료되는 업종도 지원할 수 있다. 다만 정부에서 지원하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지원과는 중복이 불가능하다.

이와함께 무급휴직자에 대한 생계 유지 지원도 이뤄진다. 시는 3월 중 접수를 받아 4월 30일까지 무급휴직 근로자 1만 여명에게 최대 150만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대상자는 지난해 11월 14일부터 올해 3월 31일까지 서울지역 50인 미만 기업체에서 5일 이상 무급휴직한 근로자 중 고용이 유지되고 있는 자다. 시는 빠른 지원을 위해 '선 지급 후 점점'을 원칙으로 신속한 지원금 지급을 집행할 방침이다.

실직 상태인 취업취약계층을 위해서는 자치구와 함께 공공일자리 '안심일자리'를 발굴해 상반기 6378명 채용을 완료한다.

또한 관광업계에 100만 원의 긴급 생존자금을 투입해 현금 지급하고 공연예술계에는 96억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이외 5인 이상 여행업, 호텔업 등 총 1500개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골목상권을 지원하기 위해 2월 3일부터 총 4000억 원 규모의 서울사랑상품권을 발행해 소비 진작을 도모한다. 서울사랑상품권을 구매시 소비자는 10%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서울시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