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물류 급증에..노동부, 온라인 유통업체에 과로방지 요청

고용노동부가 SSG닷컴 등 유통업체 4곳에 설 연휴 기간 노동자들의 안전보호와 과로 방지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고용노동부가 SSG닷컴 등 유통업체 4곳에 설 연휴 기간 노동자들의 안전보호와 과로 방지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고용노동부가 설 연휴를 기점으로 급증하는 배송 물량에 따른 조치로 유통업체에 물류 및 배송 업무 노동자의 과로방지와 안전보호 강화 조치를 당부했다.

고용노동부는 26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SSG닷컴, 이베이코리아, 마켓컬리, 쿠팡 등 온라인 유통업체 4개사와 간담회를 갖고 이와 같은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온라인 유통업체의 배송은 제조사로부터 상품을 직접 매입해 물류센터에 보관하던 것을 배송하는 구조로, 판매업체의 상품을 배송하는 업무만 맡는 택배사와 차이점을 지닌다.

때문에 설 명절을 앞두고 온라인 유통업체 노동자들의 과로와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고용부는 간담회를 통해 각 업체들에게 설 성수기에 안전하고 원활한 배송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유통업계의 준비성을 점검하고, 노동자 보호 조치를 당부했다.

권기섭 노동정책 실장은 "작년부터 연이어 발생한 배송‧물류 종사자들의 안타까운 사망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며 "온라인 유통업계도 물류센터 종사자들이 설 성수기에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책임 있는 자세로 더욱 노력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해 하반기 온라인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근로감독 결과를 토대로, 업계에 특별히 노력해달라고 당부된 사항은 아래와 같다.

먼저 장시간 근로 방지 등 근로조건 보호를 위해 주 52시간제 준수와 최소 1주일 1일 이상의 휴일 등 적정한 휴게시간을 보장하도록 권고한다.

또한 노동자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심야, 새벽 근무 근로자들은 특수건강진단 등을 통해 건강상태를 관리해야하며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건강프로그램 운용과 휴게시설 설치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 고위험사업장인 물류센터에서는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