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1%, “올해 연봉 인상 동결하거나 삭감한다”

코로나19가 계속되면서 기업들이 경영이 힘들어지면서 직원 연봉 인상에도 빨간 불이 켜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웃소싱타임스 김용민 기자] 코로나19가 계속되면서 기업들이 경영이 힘들어지면서 직원 연봉 인상에도 빨간 불이 켜질 것으로 예상된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48개사를 대상으로 ‘2021년 연봉 인상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41.1%가 ‘동결하거나 삭감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36%)보다 5.1%p 늘어난 비율로, 작년보다 올해 경영 상황이 더욱 좋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이들 기업 중 대부분(89.5%)은 연봉 동결 혹은 삭감 조치가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받았다’고 답변했다.
 
이들 기업이 올해 직원 연봉을 동결 혹은 삭감한 이유는 ‘회사 매출 등 실적이 안 좋아서'(69.9%, 복수응답)가 1위로 꼽혔다. 계속해서 ‘2021년 경기상황이 나빠질 것 같아서'(31.5%), ‘재무 상황이 불안정해서'(16.1%), ‘인건비 절감을 위해서'(15.4%), ‘위기경영의 일환으로 직원이 동의해서'(6.3%), ‘연봉 외 다른 보상으로 대체할 계획이라서'(4.2%) 등을 들었다.
 
올해 연봉을 인상한다는 기업(205개사)의 연봉 인상률은 평균 4.9% 였다. 인상률은 지난해와 ‘비슷할 것'(58.5%)이라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으며, 이어 ‘높아질 것'(21.5%), ‘낮아질 것'(17.6%) 순으로 답했다.

인상률이 ‘낮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36개사) 중 83.4%는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받았다고 답변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연봉 인상을 하려는 기업은 ‘꾸준하게 연봉 인상을 진행해와서'(45.9%, 복수응답)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앗다. 

이어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해'(38.5%), ‘직원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서'(23.9%), ‘최저임금 인상폭을 반영하기 위해'(21.5%), ‘현재 연봉이 낮은 편이라서'(14.6%) 등이 뒤를 이었다. ‘회사 전체 실적이 좋아서’는 12.2%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기업이 연봉 인상 여부 및 인상률을 책정하는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은 무엇일까?

1위는 단연 ‘기업 전체 실적과 목표달성률'(45.7%)이었다. 계속해서 ‘개인 실적과 목표달성률'(17.2%), ‘인사고과 점수 및 업무성과'(12.6%), ‘회사의 재무 상태'(10.6%), ‘부서 실적과 목표달성률'(5.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