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 원 지급 확정..지급 시기는?

경기도가 전 도민에게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경기도가 전 도민에게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전 도민 일괄 지급안을 두고 갑론을박이 일었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의 지급 방침이 확정됐다. 경기도는 도민 전체에 10만 원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다만 지급 시기는 설 전과 설 이후를 두고 남은 공방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 도민에게 10만 원을 지깁하는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을 확정·발표했다.

도는 지난 1월 19일 '재난기본소득 관련 당 공식입장에 대한 이재명 지사 측 입장'이라는 공지를 통해 이와같은 내용을 밝혔다. 다만 방역상황을 고려해달라는 더불어민주당 측 요구에 따라 지급 시기는 아직 저울질 중이다.

경기도는 2차 재난기본소득의 집행시기와 지급대상, 지급 수단 등을 방역 상황을 감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급 시기는 당초 도의 의견대로 설 전이 유력하다. 설 이후 지급되는 경우 도내 내수 활성화와 소비장려라는 본 취지에 어긋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부에서 방역에 대한 우려를 표하는 반대 의견이 나오며 논란이 불거졌다.

앞서 정세균 총리는 지난 7일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두고 이 지사를 향해 "지금은 어떻게 하면 정부재정을 '잘 풀 것인가'에 지혜를 모을 때로, 급하니까 '막 풀자'는 건 지혜롭지도 공정하지도 않다"고 비판한 바 있다.

다만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재난지원만으로 충분하지 않으면 경우 지자체가 얼마든지 보완할 수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