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선택한 스타트업 21곳, ‘CES2021’에 참여

삼성전자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의 우수 과제(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의 우수 과제(사진제공=삼성전자)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삼성전자는 오는 11일(미국 현지시간 기준)부터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세계 최대 전자전시회 'CES 2021'에 국내 스타트업 21곳의 참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 2021을 통해 임직원 대상 사내 벤처 육성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의 우수 과제 4개를 공개한다. 이어 사외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C랩 아웃사이드'의 스타트업 17곳의 온라인 전시 참가도 지원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C랩 인사이드' 4개 과제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영화관 화질을 그대로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TV 화질 조정 솔루션 '이지칼'(EZCal) ▲산소를 간편히 저장하고 휴대할 수 있는 디바이스 '에어포켓'(Air Pocket) ▲의류 소재 분석에 AI를 활용해 의류 관리 최적 솔루션을 추천해주는 IoT 디바이스 '스캔앤다이브'(Scan&Dive) ▲음식을 분석해 취향에 맞는 와인을 추천하는 서비스 '푸드앤소믈리에'(Food&Sommelier) 등이다.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전시회에 참여하는 스타트업은 VR 콘텐츠 제작 기업과 AI를 기반으로 한 저작권 보호 기술 등 다양한 서비스와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C랩 프로젝트는 2012년 사내 벤처육성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2018년 외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까지 확대한 스타트업 육성 사업이다. 기획 초기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큰 관심을 갖고 챙긴 프로젝트로 삼성전자의 '동행'비전을 담았다.

이번 CES에는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육성한 스타트업 11곳과 대구,경북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육성한 스타트업 6곳이 처음으로 함께 참여한다.

전시회 참여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들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전 세계 소비자로부터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세계 최대 전자전시회 CES 2021은 11일부터 14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웹사이트를 통해 참관객과 실시간 미팅이 가능하고 전시회 종료 후에도 웹사이트에 한 달간 제품을 전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