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10명 중 7명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필요해”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여론조사 결과 그래픽(자료제공=경기도청)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여론조사 결과 그래픽(자료제공=경기도청)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경기도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도민 10명 중 7명이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는 이와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대체로 도민 1000명 중 2차 재난기본소득 추가 지급에 대한 물음에 '매우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35%로 나타났다. 이어 대체로 필요하다는 응답도 33%를 차지하면서 전체 응답자 68%가 2차 재난기본소득 추가 지급을 희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별로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9%로 집계됐으며 전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2%에 그쳤다.

성별별로는 '필요하다'는 응답이 남성이 72%로 여성 63%보다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50대가 70%로 가장 많았다. 18세에서 29세는 68%, 30대는 67%, 40대는 68%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노인층인 60대와 70대에서도 67%와 66%가 필요하다고 답하며 대동소이한 결과를 보였다.

즉 성별, 연령과 관계 없이 도민 대다수가 재난기본소득 추가지급의 필요성을 통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응답자의 71%는 1차 재난기본소득과 동일하게 도민 1인당 10만 원 씩 경기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 또 2차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된다면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가 촉진돼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 답한 응답자도 70%를 넘겼다.

경기도 이와같은 응답은 실제로 도민들이 지난해 경험한 재난기본소득의 효과가 바탕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도는 앞서 지난해 4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워진 도민들을 지원하고자 나이 구분 없이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바 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4일 국회와 기획재정부에 편지를 보내 “지금의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재정정책을 통해 소비를 촉진시킴으로써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면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1차 재난지원금을 넘어서는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건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