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구직지원금, 10명 중 4명 평균 199만원 받아

청년구직자들은 구직활동지원금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긍·부정으로 나누어 응답 받은 결과, 긍정이 76.4%, 부정이 21.7%으로 각각 나타났다.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수 기자] 청년구직자 4명 중 3명이 구직지원금에 대해 긍정 평가를 내리는 가운데, 이들이 받은 수급 금액은 평균 199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지난달 8일부터 13일까지  2030 청년 구직자 1300명을 대상으로 '구직지원금 실태'에 대해 공동 조사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

먼저 지난 한 해 '정부 및 각 지자체 등에서 청년구직지원금을 받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43.1%로 나타났다. 이들이 수급한 지원금은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간 지원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32.4%) 및 코로나 여파로 취업여건을 긴급 지원하는 목적의 '청년특별구직지원금'(18.7%)으로 각각 조사됐고, 수급 금액은 평균 199만원(주관식 입력)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청년구직자들은 구직활동지원금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긍·부정으로 나누어 응답 받은 결과, 긍정이 76.4%, 부정이 21.7%으로 각각 8대 2로 나타났다.

긍정적으로 보는 이유로는 '코로나로 일자리, 아르바이트가 없는 와중에 생활비로 활용할 수 있었음'(31.3%)이 1위로 꼽혔다. 

실제로 지원금 사용처 단일항목 1위는 '생활비'(25.7%)였다. 지난해부터 이어져온 코로나 여파로 생활비 조달에 차질이 생겨 구직지원금을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부모님에게 손 벌리지 않고 취업준비가능'(27.5%), '평소 관심있던 직무분야 공부를 합리적으로 수강할 수 있음'(17.6%) 등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부정적으로 평가되는 이유도 나타났는데, '실제 구직활동에 쓰이지 않는 경우가 많음'(9.8%)이 가장 먼저 꼽혔다. 이외 '수급기준이 까다로워 받기 어려움'(7.9%), '구직지원금 규모가 작음'(4.0%) 등 이유가 나타났다.

한편, 구직자들에게 향후 청년구직지원금의 개선방향에 대해서도 청취했다. 그 결과 가장 많이 꼽인 의견은 '가입요건 완화'(22.4%)였다. 

구직지원금 수급요건을 완화해 지원금을 필요로 하는 청년들에게 보다 널리 돌아가길 바라는 것. 이어서 '구직활동 외 사용에 대한 심사기준 강화'(17.4%)가 꼽혔다. 

지원금 수급대상을 확대하자는 의견과는 별개로, 지원금이 구직활동 취지에 맞게끔 활용되어야 한다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앞서 지난해 구직지원금 사용처 1위가 생활비였다는 점도 이 주장에 힘을 싣는다.
 
이외에도 '예산 증대'(14.4%), '지원액 증대'(13.3%), '프로그램 홍보'(10.3%) 등 구직지원금에 개선을 바라는 의견들이 모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