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경기불황 장기화 대비”…경기회복은 1년 후나

 경기불황이 장기화 되면서 직장인 및 구직자 중 절반 정도가 경기불황을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웃소싱타임스 손영남 기자]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경기불황이 장기화 되면서 직장인 및 구직자 중 절반 정도가 경기불황을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비 전략으로 가계 생활비 및 용돈의 씀씀이를 줄이는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경기회복을 기대하는 시점으로는 1년 후나 올 하반기 정도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다.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구직자, 대학생, 알바생 등 성인남녀 4,343명을 대상으로 ‘최근 경기불황 대비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성인 남녀 중 43.9%가 ‘경기불황이 장기화될 경우를 대비해 준비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응답군별로 보면 △직장인들이 51.3%로 가장 많았으며, △알바생(44.2%) △구직자(42.4%) △대학생(39.8%) 순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경기불황 장기화를 대비해 준비하고 있는 사항으로는(*복수응답) △가계 생활비 및 용돈 씀씀이를 줄이고 있는 경우가 응답률 53.7%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취미활동 및 자기계발 비용 축소(17.0%) △자격증 취득 등 커리어 보강(14.9%) △교통비 절감을 위한 대중교통 이용(10.4%) △투자성 금융상품을 줄이고 저축성 상품 늘리기(10.0%) △보다 안정적인 직장으로 이직 시도(9.4%) △투잡을 통해 가계 수입 증대(8.3%) 등이 있었다. 

경기불황을 가장 많이 체감할 때는(*복수응답) △기업들의 채용이 동결되거나 감소할 때가 응답률 40.5%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폐업하거나 사업을 접는 지인들이 늘어날 때(37.3%) △생필품 등 물가가 올랐을 때(25.9%) △근무하는 기업 및 매장이 인력을 감소하거나 조직을 개편할 때(25.1%)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경기불황이 자신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85.0%는 ‘악재’라고 응답했으며, 나머지 15.0%는 오히려 ‘호재’라고 답했다. 

불황을 악재로 인식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로는(*복수응답) △수입 감소로 인해서 생활이 어렵다는 응답이 50.9%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취업 및 이직을 목표로 하던 기업에서 채용을 동결했다(33.0%) △목돈이 들어가는 자기계발(해외연수/여행/진학 등)을 미루게 됐다(28.0%) △대출금 등 갚아야 할 부채가 늘어났다(23.8%) △근무기업의 경영상태가 좋지 않아 원하지 않는 이직을 해야 한다(18.7%) 등의 이유가 있었다. 

반대로 경기불황이 오히려 자신에게 호재라고 평가한 이유를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그간 씀씀이를 줄이는 좋은 계기가 됐다는 응답이 41.8%로 가장 많았다., 

이 외에도 △자기계발 스펙향상 등 다시 도약할 수 있는 준비기간이 생겼다(36.0%) △개인생활과 일터에서의 나태해진 태도를 변화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31.5%) △주식, 펀드 등 재산증식에 유리한 기회라고 생각한다(22.2%)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해 오히려 주택구입의 기회라고 생각한다(10.2%) △불황에 강한 업종으로 오히려 수입이 늘었다(8.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