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모하는 동네슈퍼… 4차산업 기술 접목으로 환골탈태 선언

안양·춘천·울산에 지능형점포 3개 개점한다.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앞으로 4차 산업 기술인 무인 운영 시스템이 동네슈퍼에 접목되어 점주와 소비자 모두에게 편리함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기부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소비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동네슈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슈퍼 지원 사업을 시범 추진한다. 현재까지 개점한 점포는 2020년 9월 서울 사당 1호점, 11월 서울 여의도 2호점에 이어, 안양·춘천·울산에 3개 점포를 추가로 개점한다고 31일 발표했다. 

이날 개점 행사에는 각 지역 중소벤처기업청장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본부장이 참석해 스마트슈퍼 현판식을 가졌다. 현판식이 끝나고 무인 출입과 셀프 계산 등 스마트기술을 시연하고 무인 구매과정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스마트슈퍼는 낮에는 유인으로 야간은 무인 운영되는 혼합형 무인 점포로 무인 출입 장비, 무인 계산대, 보안시스템 등 스마트기술‧장비 도입과 디지털 경영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동네슈퍼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개장 이후 일평균 매출이 1호점은 25.4%, 2호점은 18.6% 증가했고, 2호점의 경우 점주 혼자 운영해 점심을 급하게 해결하고 화장실도 자주 못가는 형편이었지만 스마트슈퍼 전환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등 삶의 질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었다. 

중기부는 올해 스마트슈퍼 시범점포를 운영한 후, 내년부터는 지자체와 협업해 2021년까지 800개, 2025년까지 4,000개의 스마트슈퍼 육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기부 배석희 소상공인경영지원과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보다 많은 동네슈퍼가 스마트화 기술 도입을 통해 매출 향상과 여유로움이 있는 삶을 누리 수 있기를 바라며, 조만간 스마트 기술·장비 보유기업을 발굴해 동네슈퍼에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