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해변 전구역 폐쇄, 4차산업혁명시대 드론으로 감시한다

출입통제된 해변에서 감시 중인 드론의 모습.
출입통제된 해변에서 감시 중인 드론의 모습.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보안과 감시에도 신기술이 대폭 도입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변 전 구역 폐쇄를 결정한 강릉시가 확성기를 단 드론을 통해 감시망을 촘촘히 한다.

앞서 강릉시는 지난 24일 주요 해변 8곳을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일출명소로 관광을 오는 관광객들의 출입을 막기 위해서다. 실제로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과 1월 1일 새해 연휴 기간에는 강릉발 KTX 열차가 전석 매진돼 우려를 낳았다.

일부 몰지각한 이들의 기행으로 코로나19 확신이 더 확대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해돋이·해맞이 관광명소로 이름 난 주요 관광지와 해변을 폐쇄했던 것.

하지만 지자체와 방역당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25일 연휴 기간 관광객들은 줄을 이었다. 소규모 캠핑족들이 인원 수 제한 없이 모여있는가 하면 '차박'으로 일출을 구경하면 된다는 이들도 속출했다. 출입금지 구역에 들어가 사진을 촬영하는 이들도 비일비재했다.

이에 강릉시는 29일 한층 더 강화된 대책을 내놓았다. 주요 관광지 뿐 아니라강릉시 내 해변 전 구역을 폐쇄하기로 결정한 것.

강화된 대책에따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역인 '드론'도 제역할을 하고 있다. 확성기를 단 드론을 통해 구간 출입금지 안내를 계속하고, 이를 어기는 이들이 있을 시 즉시 확인해 제재하는 역할을 한다.

드론 단속은 현재 2대가 도입되어 있으며, 일출 관광이 본격화되는 31일부터 1월 1일까지는 총 8대를 투입한다.

강릉시는 새해맞이 일출 관광을 막기 위해 단속 요원을 40명에서 65명으로 증원하고 사천진~하평해변, 강문~안목 등 4개 권역으로 단속 구간을 확대한다.

해당 기간 동안에는 해변 주차도 불가능하다. 또 지역 내 모든 식당에서 취식을 금지하고 포장과 배달만 허용한다. 무단 출입과 주차 등 조치에 불이행하는 이들은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철통 봉쇄에 돌입하며 만반의 준비를 펼치고 있으나 여전히 소규모 여행과 모임 등을 강행하는 이들로 인해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달라고 거듭 요청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