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심해진 기업 인력난.. 주범은 역시 코로나19

역시 코로나 때문이었다. 올 한해 기업 열곳중 네곳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로 인재 채용을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제공 사람인

[아웃소싱타임스 손영남 기자] 고질적인 중소기업 인력난이 올해 들어 유독 심화됐다는 보고가 나왔다. 결정적인 원인은 역시 코로나19였다. 사람을 뽑지 못하니 기존 직원들의 업무량이 증가하고 이로 인한 불만이 늘어 기업 경영에 악영향을 끼친 한해였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26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채용 결산’을 산출한 결과, 응답 기업 42%는 올해 인력부족을 겪었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인력부족을 겪었다고 답한 기업은 ‘중소기업'(43.8%), ‘중견기업'(40.9%), ‘대기업'(22.7%) 순으로 나타나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인력난을 더욱 크게 실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력부족을 겪은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황 악화로 인재 채용을 못해서'(53.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만성 인력부족에 시달리고 있어서'(40.9%), ‘올해 구조조정 등 인력을 감축해서'(10.9%), ‘급여 감축 등으로 인력이 이탈해서'(8%) 등을 들었다.

이러한 인력부족은 기업 경영에도 영향을 미쳤다. 가장 영향을 많이 받은 것은 ‘인력 공백에 따른 업무 차질'(64.2%, 복수응답)이었다. 다음은 ‘직원의 업무 가중으로 불만 증가'(35%), ‘급한 채용으로 부적합한 인재 선발'(30.7%), ‘계속된 채용으로 관련 업무 증가'(20.4%), ‘회사 경쟁력 약화'(17.5%), ‘인력 배치 등 인사관리 비효율 증가'(14.6%) 등의 순이었다.

또한 전체 응답기업(326개사) 중 17.8%는 인력감축을 시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주로 ‘정리해고 등 구조조정'(65.5%, 복수응답)을 실시했다. 이외에 ‘희망퇴직 등 조기퇴직'(24.1%), ‘유급휴직'(20.7%), ‘무급휴직'(17.2%) 등도 많이 실시했다.

올해 계획한 인원을 모두 채용했다는 기업은 41.8%로 절반에 못 미쳤으며, 58.2%는 계획한 인원을 모두 채용하지 못했다. 이들 기업은 올해 계획된 인원의 평균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59%)을 채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중소기업은 만성적인 인력부족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인력난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며 “기업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