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산업 일자리 2022년까지 70만개 만든다

정부는 콘텐츠산업을 선도할 인재 양성과 일자리 안전망 구축을 위해 대규모 투자를 이어간다.

[아웃소싱타임스 손영남 기자] 정부가 콘텐츠 산업 활성화를 선도하고 이를 통해 대량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가능성 있는 콘텐츠에 과감히 투자하는 ‘모험투자펀드’를 내년에는 1500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확대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제18차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콘텐츠산업의 일자리 창출 및 안전망 강화 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안에는 디지털경제 시대에서의 콘텐츠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현장 수요를 반영한 콘텐츠 인력 양성과 예술인고용 보험 및 표준계약서 적용 등 일자리 안전망 강화 방안이 담겨 있다.

정부는 이번 대책에서 콘텐츠산업을 선도할 인재 양성과 일자리 안전망 구축 방안을 제시, 콘텐츠산업의 인력수급 불일치, 고용불안 등의 상황을 완화할 방침이다. 또 비대면콘텐츠 및 실감콘텐츠 등 차세대 콘텐츠산업을 육성해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콘텐츠기업의 성장단계별(예비-초기-도약-재도전) 맞춤형 창업 지원을 지속한다. ‘콘텐츠기업육성센터’, ‘콘텐츠코리아랩’, ‘글로벌게임센터’ 등 지역 창작공간을 중심으로 입주공간 제공, 창·제작자 간 협업, 시제품 개발 등 지역 현장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

또 문체부는 문화예술 및 콘텐츠 분야 자원을 활용한 고품질 실감형·지능형 콘텐츠 제작을 지원, 신수요 창출을 통한 시장 활성화에도 나선다. 아울러 콘텐츠 투·융자를 확대하고 수출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콘텐츠 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 창의인재 육성을 위해서는 ▲영화아카데미 사전제작과정 신설 ▲게임인재원 교육생 신기술 기반 게임 제작역량 강화 ▲2022년 경기 부천 웹융합센터 조성 등을 추진한다.

디지털 콘텐츠 시장 확대와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문화적 역량과 기술 전문성을 지닌 신기술 융·복합 인력 육성에도 투자하기로 했다. 문화기술 연구개발 전문인력 양성(100명)에 62억원, 실감콘텐츠 및 인공지능 분야의 고급인재 육성(210명)에 70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콘텐츠 종사자 일자리 안전망 확충을 위해 종사자 권익보호를 위한 표준계약서 적용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영화현장 일터괴롭힘 방지 지침서(가이드라인)’도 마련, 제작자와 관리자의 준수사항을 안내하고 근로환경 실태를 조사해 영화 제작진 등 권익 보호에 취약했던 직종의 근로환경도 개선한다.

문체부는 이번 방안 추진을 통해 2022년까지 콘텐츠 산업 고용에서 2019년 대비 5.7% 성장한 70만명을, 수출은 동기 대비 29.5% 늘어난 134억 2000만 달러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매출 100억원 이상 콘텐츠 기업이 2000개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현환 문체부 콘텐츠정책국장은 “코로나19로 콘텐츠업계가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종사자들의 고용불안 해소와 일자리 창출이 정부의 주요한 정책 목표 중의 하나”라며 “이번 대책을 통해 고부가가치 콘텐츠산업을 육성해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노력하고 현장에서 원하는 인력이 대학 등 교육기관에서 배출될 수 있도록 산학연계 교육과 취업 지원 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