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재취업지원서비스 의무화 대상 기업지원 컨설팅 사업 진행

신중년 사회공헌 활동 사업에 참여 중인 모습(사진제공=고양시)
재취업지원서비스 의무화 대상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컨설팅 사업이 신설돼 관심을 끌고 있다. 정부사업에 참여중인 중장년모습(사진제공=고양시)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수 기자]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총30조 5,481억원의 일자리예산이 확정된 가운데 특히 중장년 부분에서 재취업지원서비스 의무화 대상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컨설팅 사업이 신설돼 관심을 끌고 있다.

10일 고용부에 따르면 2021년 일자리 예산은 정부안(30조 6,039억원)보다 558억원 감액되었으며, 20년 본예산(25조 4,998억원)에 비해 5조 483억원(19.8%) 증액된 규모로 총 30조 5,481억이 확정된 가운데 이중 49억원이 재취업지원서비스 시행지원 사업에 배정되었다.

지난 5월 1일부터 시행된 재취업지원서비스법은 1천명 이상 기업이 구조조정이나 명예퇴직 등 비자발적 퇴직자에게 의무적으로 재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법이다.

그러나 법이 시행된지 7개월이 되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법 시행이 지지부진하자 이들 의무화 대상기업을 독촉 및 지원하기 위해 450여개 기업에게 컨설팅과 교육 등을 제공하는 사업을 2021년 처음으로 진행하게 되었다.

고용부는 또, 21년 한시사업으로 내일배움카드에 40대 중심 훈련생계비 지원(75억원, 2,500명)사업도 신설해 훈련 참여여건을 개선하기로 했다.